본문으로 바로가기
52628784 0512019052252628784 05 0508002 6.1.8-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558500053000 1558500057000

토론토, 밀워키에 홈에서 2연승…2승2패 승부 원점

글자크기

NBA 동부 콘퍼런스 파이널 4차전 120-102 승리

뉴스1

토론토 랩터스 노먼 포웰(왼쪽)과 카와이 레너드가 22일(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 스코티아뱅크 아레나에서 열린 2018-19 미국프로농구(NBA) 플레이오프 밀워키 벅스와 동부 콘퍼런스 파이널 4차전에서 하이파이브하고 있다. © AFP=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정명의 기자 = 토론토 랩터스가 밀워키 벅스를 꺾고 동부 콘퍼런스 파이널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토론토는 22일(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 스코티아뱅크 아레나에서 열린 2018-19 미국프로농구(NBA) 플레이오프 동부 콘퍼런스 파이널 4차전에서 밀워키를 120-102로 꺾었다.

원정에서 열린 2경기를 모두 패하고 안방으로 돌아온 토론토는 2연승을 거두며 시리즈 전적 2승2패를 기록했다. 이제 어느 팀이 서부 콘퍼런스 챔피언과 맞붙는 NBA 파이널에 진출할지 알 수 없는 상황이다.

이날 토론토에서는 무려 6명이 두 자릿수 득점을 올리는 등 전체가 좋은 모습을 보였다. 카일 로우리가 가장 많은 25득점을 올렸고 카와이 레너드(19득점 7리바운드), 노먼 포웰(18득점), 서지 이바카(17득점 13리바운드), 마크 가솔(17득점), 프레드 반블릿(13득점)이 제 몫을 했다.

밀워키에서는 크리스 미들턴이 양 팀 최다 30득점(야투율 73.3%)으로 분전했다. '그리스 괴인' 야니스 안테토쿤보는 25득점 10리바운드 더블더블을 기록했다. 밀워키 입장에서는 자유투를 9개나 놓친 것이 아쉬웠다.

1쿼터까지는 밀워키가 근소한 우위를 이어갔다. 안테토쿤보가 밀워키 공격을 이끌었다. 그러나 2쿼터부터 토론토가 골밑의 이바카, 외곽의 레너드를 앞세워 분위기를 뒤바꿨다. 전반을 65-55, 10점 차로 마친 토론토는 4쿼터 한 때 25점 차까지 달아나며 싱겁게 승부를 갈랐다.
doctorj@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