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611822 0672019052152611822 03 0306001 6.1.21-RELEASE 67 아시아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558420065000 1558428136000

전국 31층 이상 고층 아파트 0.03%…희소성 갖춰 수요자 관심↑

글자크기
아시아투데이

광주 화정 아이파크 조감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최중현 기자 =고층 아파트는 희소성이 높아 지역 대표 랜드마크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다양한 주거 강점도 갖추면서 실거주처로서도 손색없는 역할도 하고 있다.

21일 국토교통부 건축물 현황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전국적으로 31층 이상 고층건물은 2325동으로 전체(719만1912동)의 0.03%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별로 수도권(서울·경기·인천)의 경우 200만132동 가운데 0.06%(1244동)을 차지하는데 그쳤으며 수도권을 제외한 지방 내 31층 이상 고층 건물은 전체(519만1780동)의 0.02%(1081동)에 불과했다.

고층인 경우 시공이 까다롭기 때문에 대형건설사가 시공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또한 고층 단지의 경우 조망권과 일조권을 확보할 수 있어 쾌적한 주거생활이 가능해 수요자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금융결제원 자료를 보면 지난 3월 대구 유성구 복용동 일대에 선보인 최고 35층 높이의 ‘대전 아이파크 시티’는 1순위 청약 결과, 1433가구 모집(특별공급 제외)에 10만6786명이 접수하며 평균 74.51대 1의 높은 경쟁률을 기록했다.

지난 2월 충남 아산시 탕정면 일대에 분양한 ‘탕정지구 지웰시티 푸르지오’ 역시 992가구 모집(특별공급 제외)에 3만8598명이 몰리며 38.9대 1의 평균 경쟁률로 1순위 마감에 성공했다.

최근 분양시장에서도 31층 이상 높이의 고층 아파트가 다수 공급될 예정이다.

HDC현대산업개발은 이달 광주광역시 서구 화정동 일대 최고 39층 높이의 ‘광주 화정 아이파크’를 분양한다. 이 단지는 2개 블록 내에 지하 4층~지상 39층 (8개동) 전용적 84~218㎡ 아파트 705가구와 전용 69~79㎡의 오피스텔 142실 등 847가구 규모로 조성된다.

삼성물산 역시 이달에 서울시 강남구 삼성동 일대 최고 35층 높이의 ‘래미안 라클래시’를 분양한다. 지하 3층~지상 35층, 총 7개동, 679가구 중 전용 71~84㎡, 115가구를 일반분양한다.

현대엔지니어링은 대구광역시 달서구 감삼동 일대 최고 45층 높이의 ‘힐스테이트 감삼’을 분양한다. 지하 5층~지상 45층, 총 4개동, 전용 84~198㎡ 아파트 391가구와 전용면적 84㎡ 오피스텔 168실 등 559가구 규모다.

대우건설은 6월 대전광역시 중구 중촌동 일대 최고 35층 규모의 ‘중촌 푸르지오 센터파크’를 분양한다. 지하 2층~지상 35층, 총 9개동, 전용면적 59~84㎡, 820가구로 조성된다.

업계 관계자는 “고층 아파트의 경우 대체로 공급부지가 부족한 도심 내 공급되는 만큼 생활 인프라가 잘 갖춰져 있어 주거 선호도가 높기 때문에 수요가 풍부하고 환금성이 뛰어나다”며 “여기에 지역 시세 견인차 역할을 하는 랜드마크라는 상징성까지 더해지면서 아파트 가치는 물론 지역 가치를 높이는데 긍정적인 영향을 준다”고 말했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