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TF사진관] '피로'와 '상처'만 남긴 '동물국회'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더팩트

공수처설치법·검경수사권조정안·선거제 개혁안 패스트트랙 지정이 30일 새벽 표결을 통해 이뤄진 가운데 오전 부터 이어진 회의에서 국회 각당의 의원들이 피곤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 국회=배정한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ㅣ국회=배정한 기자] 공수처설치법·검경수사권조정안·선거제 개혁안 패스트트랙 지정이 30일 새벽 표결을 통해 이뤄진 가운데 같은날 오전 국회 각당은 회의를 개최하고 패스트트랙 이후를 논의했다.

오전에 진행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책회의에서는 홍영표 원내대표가 '피로 누적'을 이유로 불참했다. 이어 열린 바른미래당 기자회견에서는 김관영 원내대표가 힘들었던 지난날을 돌아보며 눈물을 보였다. 오후에 열린 자유한국당 의원총회에서는 패스트트랙 저지 과정에서 부상을 입고 붕대와 깁스를 한 의원들이 눈길을 사로 잡았다. 대부분의 의원들은 피곤함을 참지 못하고 눈을 감았다.

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은 29~30일 사법개혁특별위원회와 정치개혁특별위원회 전체회의를 열고, 공수처설치법·검경수사권조정안·선거제 개혁안을 패스트트랙(안건 신속처리제도)으로 지정했다. 이 과정에서 여야 의원들을 비롯한 국회 직원들이 크고 작은 부상을 입었다.

더팩트

원내대표가 없는 더불어민주당 원내대책회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

홍영표 원내대표는 '피로 누적'으로 불참합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

김관영 원내대표를 격려하는 손학규 대표(왼쪽)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

울컥하는 마음에 눈물이 흐르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

밀려드는 피곤함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

저절로 감기는 눈꺼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

아 힘들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

허탈한 마음의 임이자 의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

인정하기 싫은 현실과 속상한 마음을 삭발로 표현한 박대출 의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

부상으로 목에 깁스를 한 박덕흠 의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

손목에 붕대를 감고 나온 조경태 의원(왼쪽)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hany@tf.co.kr
사진영상기획부 photo@tf.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