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EPL 프리미어리그

'샤카 선제골' 아스널, '골대 2번' 맨유에 1-0 리드(전반 종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정지훈 기자= 아스널이 샤카의 선제골로 리드를 잡았다.

아스널은 11일 오전 1시 30분(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에미레이츠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19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30라운드에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 1-0 리드를 잡았다.

4위 쟁탈전이다. 현재 맨유는 승점 58점으로 리그 4위, 아스널이 승점 57점으로 리그 5위다. 만약 아스널이 이기면 두 팀의 순위가 뒤바뀔 수 있고, 맨유가 이긴다면 4위 싸움에서 유리해지는 입장이다.

승리가 절실한 양 팀이 총력전을 펼쳤다. 먼저 홈팀 아스널은 라카제트, 오바메양, 외질, 램지, 샤카, 콜라시나치, 몬레알, 코시엘니, 소크라티스, 나일스, 레노가 선발로 나섰다. 원정팀 맨유는 래쉬포드, 루카쿠, 달롯, 포그바, 프레드, 마티치, 쇼, 스몰링, 린델로프, 영, 데 헤아가 선발로 투입됐다.

경기 초반부터 아스널이 주도권을 잡았다. 전반 4분 코시엘니의 패스를 오바메양이 감각적인 슈팅으로 가져갔지만 벗어났고, 전반 5분 라카제트의 헤더로 빗나갔다. 맨유는 골대 불운에 시달렸다. 전반 9분 쇼의 크로스를 쇄도하던 루카쿠가 논스톱 슈팅으로 가져갔지만 골대를 맞고 나왔다.

결국 아스널이 선제골을 기록했다. 전반 12분 라카제트의 패스를 받은 샤카가 기습적인 중거리 슈팅을 시도했고, 이것이 멋진 궤적을 그리며 골문으로 빨려 들어갔다. 맨유가 다시 한 번 골대에 울었다. 전반 19분 포그바의 패스를 받은 프레드가 날카롭게 감았지만 골대를 맞고 나갔다. 이후 맨유가 공세를 펼쳤다. 전반 23분 래쉬포드, 전반 26분 포그바의 슈팅은 득점으로 연결되지 않았고, 전반 36분 루카쿠의 슈팅도 아쉽게 무산됐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