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EPL 프리미어리그

[EPL 리뷰] '아자르 극장골' 첼시, 울버햄튼과 1-1 극적 무승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정지훈 기자= 첼시가 '에이스' 에당 아자르의 극장골에 힘입어 극적인 무승부를 거뒀다.

첼시는 10일 오후 11시 5분(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스탬포드 브릿지에서 열린 2018-19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30라운드에서 울버햄튼과 1-1 극적인 무승부를 기록했다.

[전반전] 공세 펼친 첼시, 전반전은 팽팽한 균형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리그 4위를 노리는 첼시가 총력전을 펼쳤다. 첼시는 아자르, 이과인, 페드로, 코바시치, 조르지뉴, 캉테, 에메르송, 뤼디거, 루이스, 아스필리쿠에타, 케파가 선발로 나섰다. 원정팀 울버햄튼은 히메네스, 조타, 네베스, 덴돈커, 사이스, 무티뉴, 카스트로, 코아디, 도허티, 볼리, 파트리시우가 선발로 투입됐다.

경기 초반부터 첼시가 주도권을 잡았다. 전반 3분 코바시치, 전반 11분 이과인의 슈팅은 수비벽에 막혔고, 전반 19분에는 캉테의 패스를 받은 이과인이 날카로운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키퍼에게 막혔다. 첼시가 계속해서 공세를 펼쳤다. 전반 20분 뤼디거, 전반 25분 이과인이 찬스를 잡았지만 득점에는 실패했다.

[후반전] 히메네스의 선제골, 아자르의 극장골...경기는 무승부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후반전도 전반전과 비슷한 양상이었다. 첼시가 경기를 주도했고, 울버햄튼은 수비를 두텁게 한 후 역습을 시도했다. 첼시는 후반 1분 이과인, 후반 6분 루이스가 슈팅을 시도했지만 막혔다. 울버햄튼이 역습 한 방으로 선제골을 만들었다. 후반 11분 역습 상황에서 조타의 패스를 받은 히메네스가 빠르게 침투했고, 혼전 상황에서 때린 슈팅이 골문으로 빨려 들어갔다.

다급해진 첼시는 후반 11분 로프터스-치크를 투입했고, 적극적인 공격을 시도했다. 후반 13분에는 페드로의 패스를 받은 이과인이 날카로운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키퍼의 선방에 막혔다. 이어 후반 15분 페드로가 찬스를 잡았지만 득점에는 실패했다. 이후 첼시는 후반 16분 오도이까지 투입하며 만회골을 위해 사력을 다했다.

첼시가 계속해서 찬스를 만들었다. 후반 24분 오도이의 크로스를 이과인이 헤더로 연결했지만 벗어났고, 후반 25분 로프터스-치크의 슈팅도 막혔다. 이에 첼시는 후반 26분 윌리안까지 투입하며 총공세를 퍼부었고, 울버햄튼은 후반 37분 깁스-화이트를 투입하며 안정적인 경기를 이끌었다. 첼시가 찬스를 잡았다. 후반 41분 윌리안이 기습적인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키퍼의 선방에 막혔다. 결국 첼시가 극장골을 터뜨렸다. 후반 추가시간 아자르가 날카로운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며 해결사로 나섰고, 경기는 무승부로 끝이 났다.

[경기결과]

첼시 (1): 아자르(후반 추가시간)

울버햄튼 (1): 히메네스(후반 11분)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