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용산 ‘2019 희망온돌 겨울나기’…불황에도 12억원 ‘뜨거운 기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 용산구가 겨울철 취약계층을 돕기 위해 추진하는 ‘2019 희망온돌 따뜻한 겨울나기’ 성금 모금액이 목표치를 코앞에 뒀다. 용산구는 경기 불황에도 단체와 개인의 기부 행렬이 이어지며 12억원의 모금액을 모아 목표치(13억원)의 92%를 달성했다고 7일 밝혔다.

HDC신라면세점은 지난 4일 용산복지재단에 성금 3000만원을 기탁했다. 한남동에 있는 한광교회(목사 차은일)는 지난달 30일 용산복지재단에 931만원을, 한국공인중개사협회 용산구지회는 지난달 26일 1400만원의 성금을 전달했다. ‘용산구 홍보대사’ 가수 태진아도 이웃들에게 떡국떡 150상자를 나눠 주며 선행에 동참했다.

정서린 기자 rin@seoul.co.kr



▶ 부담없이 즐기는 서울신문 ‘최신만화’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