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9858349 0092019010649858349 03 0302001 6.1.11-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546729200000 1546729215000 popular

[위기의 자영업]경영악화에 대부업 내몰려…대출규제에 더 늘어날 듯

글자크기

대부업 이용자 중 자영업자, 1년새 18.8%→24.1%

올해부터 저축은행도 DSR 도입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이윤희 기자 = 대부업 대출자 가운데 자영업자 비중이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상황이 어려운 가운데 가계대출 규제로 대출길이 막힌 자영업자들이 점차 밀려나는 모양새다. 올해부터 제2금융권에도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규제가 적용돼 자영업자들의 대부업 이용은 더욱 높아질 것으로 우려된다.

6일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 행정안전부의 '2018년도 상반기 대부업 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자산 100억원 이상 대형 대부업체 거래자 가운데 24.1%가 자영업자로 조사됐다.

대부업 이용자 넷 중 하나는 자영업자들이란 뜻이다. 더욱 큰 문제는 최근 들어 자영업자 비중이 빠르게 솟았다는 점이다.

지난 2017년 6월의 경우 대형 대부업 이용자 중 자영업자 비율이 18.8%에 그쳤다. 하지만 2017년 12월 21.6%까지 오른뒤 지난해 상반기에는 25% 육박하는 수준으로 뛰어올랐다.

경기 침체의 직격탄을 맞은 자영업자들이 마지못해 대부업 대출 시장으로 뛰어들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빚을 지고 가게를 차렸지만 경기 침체와 최저임금 인상 등 악조건이 겹쳐 경영사정이 나빠지고 은행에서 더이상 돈을 빌리기가 어려워지면 대부업권을 찾게되는 것이다.

실제 문을 닫는 자영업자들이 많아지면서 자영업의 고용 지표도 나날이 악화되는 상황이다. 지난해 11월까지 자영업 취업자 수는 단 세 차례만 제외하고 1년 전보다 줄었다. 6월부터 11월가지는 예외없이 계속 마이너스다.

자영업자 경영 사정이 좋지 않은 가운데 정부가 가계대출 시장을 옥죄고 나서 대부업 대출을 찾는 자영업자들은 더욱 늘어난 것으로 관측된다.

저축은행 자영업자 대출은 꾸준히 증가세였다. 금감원 금융통계정보시스템에 따르면 전국 79개 저축은행의 개인사업자 대출 규모는 2017년 6월 8조6551억원에서 2018년 6월 12조 2335억원으로 증가했다. 1년 만에 41.3%가 늘었다.

하지만 정부 정책에 따라 저축은행권은 올해 1분기부터 DSR을 가계부채 관리지표로 도입해야한다. DSR은 대출자의 소득을 기준으로 모든 대출의 원리금 상환 능력을 따진다. 소득이 높을수록 대출가능 규모가 커진다.

문제는 자영업자 가운데 그동안 소득규모를 의도적으로 축소한 이들이 많을 가능성이 크다는 점이다. 신고소득 규모가 작아 대출 가능 규모가 줄면 결국에는 제도권 금융의 마지노선인 대부업권으로 눈을 돌릴 수밖에 없다.

지난해 6월말 기준 159개 업체의 평균 대출금리는 21.1%로 20%를 웃도는 수준이다.

sympathy@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