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3742012 0322016102033742012 08 0801001 6.2.0-RELEASE 32 IT조선 0 false true false false 1476948025000 1476948432000

이스트소프트, '알약' 사업부문 분할…보안 자회사 '이스트시큐리티' 출범

글자크기
작년 말 소프트웨어 및 보안(이스트소프트), 게임(이스트게임즈), 검색포털(줌인터넷) 삼각편대를 구축한 이스트소프트가 보안 사업부문을 분할한다.

이스트소프트는 백신 소프트웨어 '알약'으로 대표되는 자사의 보안 사업 조직을 분할해 100% 자회사 형태인 이스트시큐리티를 신설한다고 20일 밝혔다.

IT조선
이번 분사는 단순 물적 분할 방식으로 진행되며, 신설 법인인 이스트시큐리티가 이스트소프트의 기존 보안 사업 조직과 사업권 일체를 양도받게 된다. 이스트소프트는 PC 및 모바일 보안 솔루션 알약을 비롯해 문서보안 솔루션 '닥스키퍼', 문서중앙화 솔루션 '시큐어디스크', 통합서버관리 솔루션 '인터넷디스크' 등의 보안 제품을 공급해왔다.

이스트시큐리티 대표직은 정상원 이스트소프트 대표가 겸직한다. 또 향후 진행될 사업 전반의 실무를 책임질 사내 이사로 김준섭 보안사업본부장을 선임할 예정이다.

이스트시큐리티 신규 법인 설립은 12월 16일 개최될 주주총회를 거쳐 내년 1월 2일 등기를 완료할 예정이다. 모기업인 이스트소프트는 코스닥 상장법인으로 존속한다.

정상원 이스트소프트 대표는 "보안 사업의 적극적인 사업 확대와 재무적 유연성 확보, 그리고 임직원의 몰입도를 높이기 위해서는 사업부의 분할이 필수적이라고 판단해 분사를 결정했다"며 "이스트시큐리티가 지능형 통합 보안 시장을 이끌며 국내외 대표적인 보안 기업으로 자리 잡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IT조선 노동균 기자 saferoh@chosunbiz.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