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2981225 0902016090932981225 08 0801001 6.1.15-RELEASE 90 아주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473430693000 1473430759000

이스트소프트, 대북 스피어피싱 공격 등장…기업·기관 주의 당부

글자크기
아주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주경제 이정하 기자 = 이스트소프트가 9일 국내 특정 기관이나 기업에 소속된 개인의 이메일을 대상으로 한 '스피어피싱(Spear Phishing)' 공격 징후가 연이어 포착되고 있다며 기관과 기업의 보안 강화를 당부했다.

이번 공격 징후는 지난 8월부터 현재까지 지속적으로 이어져오고 있으며, 주로 국내 연구기관이나 대북 통일 관련 분야 종사자를 공격 표적으로 삼고 있다.

해당 공격은 표적 인물이 사용 중인 이메일 계정으로 취약점이 존재하는 한글문서(HWP) 파일이 첨부된 가짜 업무 메일을 발송해 첨부 문서를 열람하도록 유도하는 방식이다.

사용자가 첨부된 문서 파일을 실행하면 마치 정상적인 내용처럼 보이지만, 실제로는 해커가 만들어 둔 해외의 특정 서버에 사용자 몰래 접속해 JPG 이미지 파일로 위장된 또 다른 악성 프로그램을 사용자 PC에 다운로드한다.

사용자 PC에 다운로드 된 이미지 파일 위장 악성 프로그램은 또다시 암호화된 악성 파일을 추가로 다운로드하며, 감염된 PC의 정보가 수집돼 해외 서버로 전송됨은 물론 추가 명령을 통해 원격 제어 등의 피해도 입을 수 있게 된다.

김준섭 이스트소프트 보안사업본부 본부장은 "국가기관이나 연구소 등을 대상으로 하는 표적형 스피어피싱 공격이 갈수록 지능화되고 있다"며 "출처가 불분명한 이메일의 첨부파일을 함부로 열어보지 않는 등 내부자의 보안 수칙 준수가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정하 ljh@ajunews.com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