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2625223 0102016082432625223 02 0213002 6.1.15-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false false false 1471973378000 1471977526000

용산 “마음 편히 모일 장소 알려 드려요”

글자크기
지역 주민끼리 모여 간단한 소모임이라도 하려 해도 모일 공간을 찾지 못해 어려움을 겪을 때가 있다. 서울 용산구가 주민들이 편히 모여 다양한 활동을 할 수 있도록 지역 내 개방공간 정보를 담은 지도를 내놨다.

용산구는 구민들이 모임을 할 수 있는 지역 내 시설 현황을 담은 ‘공간 나눔지도’ 3000부를 만들어 배부했다고 23일 밝혔다. 이 지도는 접이식 형태로 동주민센터와 구청, 복지관 등 공공시설과 교회, 사찰 등 민간시설의 개방공간 64곳 정보가 담겼다. 지도는 주민들이 자주 찾는 구청, 동주민센터 민원실, 복지관·청소년수련관 등에 비치됐다. 또 구 홈페이지에서도 전자지도를 내려받을 수 있다.

지도에 표시된 개방공간은 서울시 공공서비스예약시스템(yeyak.seoul.go.kr)을 통해 유료로 빌릴 수 있다. 시스템에 올라 있지 않은 민간시설은 전화로 신청하면 된다.

이번 지도 제작은 구의 유휴공간 개방 활성화 추진계획의 하나로 진행됐다. 구는 자원 순환을 통해 친환경적 경제구조를 만들기 위해 공유도시사업을 3년째 펼치고 있다. 구는 ▲장난감·공구도서관 등 ‘물품공유사업’ ▲숙명 방과 후 교실, 전문가 무료 상담실 같은 ‘지식공유사업’ ▲공간공유사업 등을 벌인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구민들이 각종 행사나 동아리 등 모임에서 장소가 없어 어려움을 겪지 않도록 적극 지원하겠다”며 “공간 나눔지도를 통해 필요한 공간을 쉽게 찾아 이용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유대근 기자 dynamic@seoul.co.kr

▶ 부담없이 즐기는 서울신문 ‘최신만화’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