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1519620 0102016062931519620 02 0213002 6.1.15-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false false 1467133834000 1467785730000

[현장 행정] 베트남전 상처 한국어, 희망어 된다

글자크기
베트남의 중남부 도시 꾸이년시. 우리에게 조금 낯선 이곳에서는 신기하게도 한국어로 ‘가나다’를 읊거나 가벼운 인사말을 하는 노인들을 종종 만날 수 있다.

서울신문

성장현(오른쪽) 서울 용산구청장이 28일 서울 서초구 세종학당재단 사무실에서 송향근 재단 이사장과 꾸이년시에 한국어학당을 만들기 위한 업무 협약을 맺은 뒤 악수하고 있다. 이언탁 기자 utl@seoul.co.kr


하지만, 이들에게 한국어는 아픔의 언어다. 전쟁의 상처를 떠오르게 하기 때문이다. 꾸이년시는 베트남전 때인 1965~1972년 파병됐던 맹호부대가 주둔했던 곳이다. 당시 우리 군인에게서 한국어를 조금 배웠던 젊은 세대가 벌써 노인이 됐다.

서울 용산구는 지난 20년간 노력해 이곳에서 한국어를 희망의 언어로 바꿔 놓았다. 용산구는 1997년 꾸이년시와 자매결연을 맺은 뒤 컴퓨터 지원사업과 불우학생 장학사업, 우수학생 유학지원 사업, 백내장 치료 지원 사업 등을 벌였다. 또 지난 4월부터는 한국어교실을 열어 학생과 성인 40명을 대상으로 우리말을 가르치고 있다. 용산구의 노력에 더해 케이팝 등 한국 문화 열풍, 우리 기업의 진출 등이 겹치면서 현지에서 한국에 대한 이미지는 크게 개선됐다. 용산구 관계자는 “한국 이미지가 좋아지면서 꾸이년 시민 중 우리말을 배우려 하는 사람이 많아졌다”면서 “40명을 뽑는 한국어 교실에 800명 넘게 신청할 정도”라고 말했다.

용산구가 꾸이년시에서 시작한 한국어 교육 사업은 오는 7월부터 크게 업그레이드된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28일 문화체육관광부 소속 세종학당재단과 업무협약을 맺고 꾸이년시에서 다음달 ‘세종학당’을 함께 문 열기로 했다. 대학 등이 아닌 지방자치단체가 세종학당을 공동 운영하는 건 처음 있는 일이다.

세종학당은 해외에서 외국인을 대상으로 우리말과 문화를 보급하는 기관인데 57개국에서 143개 학당이 운영 중이다. 2007년 이후 10년간 외국인 20만명이 이곳에서 우리말을 배웠다. 성 구청장은 “꾸이년에서 한국어 교육을 하고 있지만, 파견 공무원이 제대로 된 교재 없이 가르치는 수준이었다”면서 “다음달부터 정식 한국어 교사가 가르치면 교육의 질이 훨씬 나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용산구는 다음달 세종학당이 문을 열면 현재 40명 정원인 한국어교육 수강 정원을 80명까지 늘리기로 했다. 또, 사물놀이와 태권도 등 우리 문화를 배울 수 있는 교육 프로그램도 진행한다. 성 구청장은 “자매결연 20주년을 맞아 오는 9월 꾸이년시의 이름을 붙인 테마거리를 시민들에 선뵈는 등 교류 활동을 꾸준히 하겠다”면서 “꾸이년시의 고등학교에서 한국어를 제2외국어로 채택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범수 기자 bulse46@seoul.co.kr

▶ 부담없이 즐기는 서울신문 ‘최신만화’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