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0866155 0682016052730866155 02 0201001 6.1.12-RELEASE 68 동아일보 0 false false false false 1464285600000 1464285980000 popular

용산공원 서편 개발 밑그림 다시 그린다

글자크기

區, 한강로 349만 m² 재정비 용역

[동아일보]
미군기지가 이전한 뒤 조성될 용산공원 서쪽 일대의 재정비 밑그림이 새로 그려진다.

용산구는 26일 서울역에서 한강대교 북단에 이르는 한강로 인근 부지 349만 m²에 대한 ‘용산 지구단위계획 재정비 수립’ 용역계약을 체결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번에 재정비되는 지역은 용산구 전체 면적(21.87km²)의 16%에 달한다. 이 지역은 일제강점기 경부선을 중심으로 군사기지와 일본인 거주지, 역전 주변 유곽(집창촌)이 모여 있던 곳이다. 이후 1987년 용산전자상가가 들어서면서 이태원과 함께 용산 지역 경제의 한 축을 맡아 왔다.

앞서 용산 지구단위계획은 2001년 처음 결정됐다. 서울 중심에 자리 잡은 이 지역이 활기를 띠면 용산뿐 아니라 서울역, 광화문 지역까지 전면적인 개발 후광 효과를 볼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2010년 한 차례 변경된 이 계획은 최근 미군기지 이전이 구체화되면서 탄력을 받았다. 현재 용산역 주변 특별계획구역은 개발이 활발하지만 서쪽의 용산 국제업무지구 특별계획구역은 2013년 이후 사업 추진이 지지부진한 상태다.

용산 지구단위계획구역 내 특별계획구역은 44곳에 이른다. 정비창 전면, 문배 업무지구, 후암동 특별계획구역 등이 대표적이며 높이 계획은 20∼150m다. 이달 19일 용역 착수보고회를 연 용산구는 7월까지 현황 조사와 기초자료 분석을 마칠 계획이다. 하반기에는 권역별 주민협의체를 꾸려 주민 의견을 수렴한 뒤 기본구상안을 만들 방침이다.

이후 지구단위계획 열람 공고와 소관 위원회 자문 및 심의 등 법적 절차를 걸쳐 내년 12월 용산 지구단위계획 재정비 결정안을 확정한다. 이와 함께 2013년 착수한 서계동 일대 지구단위계획도 하반기에 결정할 예정이다. 서계동과 후암동 등 철도 주변 지역의 재생을 주요 내용으로 한 이 계획은 서울역 고가 공원화와 연계해 사업성과 공공성을 반영해 개발할 계획이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미군부대 이전에 맞춰 용산이 제2의 도약을 시작했다”며 “한강로 ‘100만 평’ 개발 계획을 차질 없이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장선희 기자 sun10@donga.com

[☞오늘의 동아일보][☞동아닷컴 Top기사][☞채널A 종합뉴스]
[☞오늘의 인기 무료 만화 '빅툰']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