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23039809 0902015062523039809 08 0801001 6.2.0-RELEASE 90 아주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435218121000 1435218246000

이스트소프트, 기업용 통합 커뮤니케이션 플랫폼 ‘팀업’ 베타버전 출시

글자크기
아주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주경제 정광연 기자 =이스트소프트(대표 김장중)는 기업용 통합 커뮤니케이션 플랫폼 ‘팀업(teamUP) 베타버전’을 출시했다고 25일 밝혔다.

새롭게 선보인 팀업은 사내 메신저, 인트라넷 게시판, 자료 저장소 등을 통합해 기업 내부 커뮤니케이션의 효율을 높이고 업무 생산성을 향상시켜주는 ‘기업용 통합 커뮤니케이션 플랫폼’이다.

이스트소프트는 “기존 많은 기업들의 업무환경에서는 임직원PC, 인트라넷, 메일서버 등에 자료들이 분산돼 효율적인 업무 진행이 어려운 경우가 많았다”며, “팀업을 도입하면 하나의 플랫폼 안에서 기업 내부 자료를 통합 관리할 수 있고, 메일 교환 필요 없이 즉각적인 사내 커뮤니케이션이 가능해 업무 생산성 향상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실제로 팀업은 원활한 커뮤니케이션을 통한 업무 생산성 향상을 위해 크게 △사내 메신저 △게시판 △외부 앱 연동 기능 등을 하나의 애플리케이션 안에서 통합해 제공한다.

아울러 팀업의 모든 기능은 PC, 스마트폰, MAC OS 등 다양한 기기 환경에서 동일하게 지원돼 시간과 장소의 제약 없는 업무 환경도 구축해준다.

팀업의 ‘사내 메신저’는 채팅을 통해 사내 구성원간 즉각적인 소통을 가능하게 해주는 기능으로서, 조직별 동료를 쉽게 검색할 수 있는 ‘조직도’와 ‘대화 내용 서버 자동 저장’ 기능을 지원한다.

또한 구성원 간 편리하고 수평적인 커뮤니케이션이 가능하도록 1:1 대화, 그룹 대화 기능을 제공하며, 동시에 ‘강제 알림’ 등 관리자 기능을 이용한 수직적 커뮤니케이션도 지원하는 등 기업용 메신저로서 특화됐다.

‘클라우드 게시판’은 사내 구성원 누구라도 프로젝트 게시판, 공지 게시판 등 원하는 목적에 따라 게시판을 개설할 수 있으며, 동료를 초대해 게시 자료 공유, 협업 등의 커뮤니케이션을 나눌 수 있는 기능이다.

이런 게시판 기능은 기존 사내에서 사용하던 인트라넷을 대체할 수 있도록 고안됐으며 게시글에 첨부된 각종 파일 자료는 팀업 서버에 저장, 업무용 문서 등 각종 사내 자료를 한 곳에서 통합해 효과적으로 관리할 수 있다.

한편 이스트소프트는 팀업이 업무 생산성 향상 도구로서 효용을 극대화할 수 있도록 드롭박스, 구글 드라이브 등 외부 생산성 도구 앱을 유기적으로 연동시켜 나갈 계획이다. 이를 통해 각 기업은 사용 중이던 외부 생산성 도구를 별도의 자료 이전 과정 없이 팀업과 연계해 사용할 수 있어 업무 생산성을 더욱 향상시킬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스트소프트 bizNEXT 개발실 조성민 실장은 “이미 해외에서는 야머(yammer), 슬랙(slack) 등 채팅 기반의 기업용 협업 도구들이 널리 사용되며, 업무 생산성 향상 도구로서 그 효과를 입증하고 있다”며, “사내 커뮤니케이션에 고민을 가지는 많은 기업들이 팀업을 도입해 자사만의 효과적인 내부 커뮤니케이션 플랫폼을 구축하고 업무 생산성 향상을 체감해 보길 바란다”고 말했다.

기업용 통합 커뮤니케이션 플랫폼 팀업(teamUP)은 현재 베타버전으로 출시됐으며 사내 도입을 원하는 기업은 공식 홈페이지(https://www.tmup.com)를 통해 가입 후 무료로 사용 가능하다.

정광연 peterbreak@ajunews.com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