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16736858 0012014100916736858 08 0801001 itscience 7.0.0-HOTFIX 1 경향신문 0 false true false false 1412837063000

카카오 법률 대리인 “뭘 사과해야 하는 건지, 비겁자들” 막말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다음카카오 법률 대리인 구태언 변호사가 카카오톡 감청 관련 글을 올려 구설수에 올랐다. 그러나 논란이 확산되자 해당글을 삭제하고 사과 입장을 밝혔다.

구 변호사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9일 ‘카카오톡을 위한 변론’이라는 글을 올리며 “뭘 사과해야 하는 건지. 판사가 발부한 영장을 거부해서 공무집행방해를 하라는 건지? 자신의 집에 영장집행이 와도 거부할 용기가 없는 중생들이면서 나약한 인터넷 사업자에 돌을 던지는 비겁자들”이라고 말했다. 또 “논의의 핵심이 아닌 곳에 정신이 팔려있는 동안 덕을 보는 세력이 있다네”라고 덧붙였다.

경향신문

다음카카오는 8일 공식 블로그 통해 “카카오톡에 대한 감청 요청은 2013년 86건, 2014년 상반기 61건이 있었다”고 밝히며 논란이 된 사이버 검열과 관련해 사과했다.

또 감청 요청을 받은 적이 없다고 부인을 한 것에 대해 “당시 정확한 사실을 인지하지 못했다”며 “혼동을 초래한 점에 대해 깊이 사과드린다”고 해명했다.

한편, 해당글이 구설수에 오르자 구 변호사는 글을 삭제하고 사과문을 게재했다. 그는 “최근 진행되는 사이버 모니터링 사태에 대해 개인적인 소회를 사사로이 밝힌 글로 인해 본의 아니게 심려를 끼쳐 드리게 되어 정중히 사과를 드린다”며 “더불어 특정 회사의 공식적인 입장과는 관계가 없다”고 밝혔다.

<손봉석 기자 paulsohn@kyunghyang.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