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0.27-RELEASE 58133094 0682020021458133094 68 동아일보 0 01 0101001 true false true true false 1581677580000 1581681780000 true 1 related 丁총리 경제 2002160601

기사보기

기사창 닫기
  • ESC를 누르거나 기사 바깥 영역을 더블 클릭하면 기사창이 닫힙니다.

‘손님 적어 편하겠다’ 총리 발언에…野 “몰지각” VS 與 “트집잡기”

동아일보

정세균 국무총리가 14일 정부세종청사 보건복지부에서 열린 코로나19(신종코로나) 대응 확대 중앙사고수습본부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는 상인들을 만난 자리에서 한 발언을 두고 야당은 “망언”이라며 일제히 비판한 반면,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개념 충만 발언”이라며 두둔했다.

논란이 된 발언은 13일 정 총리가 서울 신촌 명물거리를 찾은 현장에서 나왔다. 이날 정 총리는 한 음식점을 찾아 “요새는 손님들이 적으니까 좀 편하시겠네”라고 한 뒤 “조만간 다시 바빠지실 거니까 이런 때는 조금 편하게 지내시는 게 좋다”고 했다.

이후 정 총리의 발언을 두고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어려움을 겪는 서민들을 조롱한 것 아니냐는 비판이 이어졌다.

논란이 확산하자 정 총리는 14일 출입기자들과의 오찬 간담회에서 “지금 조금 장사가 되지 않더라도 곧 바빠질 테니까 걱정 말고 편하게 생각하시라는 뜻에서 얘기를 건넨 것”이라고 해명했다. 총리실도 안면이 있던 종업원과 인사를 나누는 과정에서 편하게 얘기하며 나온 발언이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야당은 “망발”, “몰지각한 언행” 등이라며 정 총리를 강하게 비판했다.

자유한국당 박용찬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지금 대다수 자영업자와 소상공인들이 힘겨운 고초를 겪고 있는 상황에서 어떻게 일국의 국무총리가 서민들의 고통에 ‘염장을 지르는’ 발언을 자영업자의 면전에서 대수롭지 않게 늘어놓을 수 있단 말인가?”라며 “공감 능력이 부족해도 너무나도 부족하다는 비판을 면할 길이 없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바른미래당 김정화 대변인은 이날 “민생 경제와 서민의 생업을 걷어차는, 망발이 개탄스럽다”며 “총리의 절망적인 현실 인식에 도탄에 빠진 민생경제는 앞길이 더욱 캄캄하다. 바이러스만큼 ‘세균’도 문제”라며 거세게 반발했다.

새로운보수당 권성주 대변인도 “민생탐방 응원 쇼인 줄 알았더니 민생염장 막말 쇼”라고 지적했고, 정의당 강민진 대변인은 “자영업자들의 현실에 대한 이해도 감수성도 없는 몰지각한 언행”이라며 정 총리의 사과를 촉구했다.

반면 민주당은 정 총리의 발언 논란에 대해 당시 상황을 의도적으로 왜곡한 것이라며 “트집 잡기 정치공세”라고 했다.

민주당 이해식 대변인은 이날 오후 서면 브리핑을 통해 “정 총리의 개념 충만 발언, 그 깊은 속정을 제대로 이해할 감수성이 정녕 없단 말인가?”라며 “상황과 맥락에 대한 이해는 송두리째 내던져놓고, 대화의 딱 한 구절만 도려내어 난도질하는 게 과연 수십 년간 민생 현장을 누비며 정치 경험을 쌓아 온 일국의 총리를 대하는 온당한 태도인가”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상황을 의도적으로 왜곡하며, 총리를 세상 물정 모르는 사람으로 폄하하는 건 비열하고 악의적인 정치공세일 뿐”이라며 “아니면 이 대화의 분위기와 맥락을 전혀 이해할 수 없는, 서민 정서가 완전히 결여된 사람들의 감수성 부족을 드러낸 것에 불과할 뿐”이라고 말했다.

김혜란 동아닷컴 기자 lastleast@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