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0.27-RELEASE 58133497 0432020021458133497 43 SBS 0 02 0201001 true true true true false 1581681066000 1581683051000 true 1 related 투표조작 아이돌학교 2002151201

기사보기

기사창 닫기
  • ESC를 누르거나 기사 바깥 영역을 더블 클릭하면 기사창이 닫힙니다.

아이돌학교도 투표 조작 정황…제작진 2명 구속영장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앵커>

시청자 투표로 아이돌 가수를 뽑는 프로그램에서 투표 결과를 조작한 혐의로 구속된 엠넷 제작진이 지금 재판을 받고 있습니다. 그런데 같은 회사의 다른 오디션 프로그램에서도 결과를 조작했단 정황이 드러나 제작진 2명에 대해 구속 영장이 청구됐습니다.

전연남 기자입니다.

<기자>

엠넷이 2017년 방송한 '아이돌학교'는 소속사가 없는 개인 연습생들을 대상으로 한 서바이벌 오디션입니다.

시청자 투표를 거쳐 출연자 41명 중 상위 득표자 9명이 그룹 '프로미스 나인'으로 데뷔해 활동하고 있습니다.

앞서 투표 조작이 드러나 제작진 2명이 구속기소된 프로듀스 101 시리즈와 마찬가지로 이 프로그램에서도 조작 정황이 드러나 김 모 CP 등 제작진 2명에 대해 구속영장이 청구됐습니다.

아이돌 학교는 수사 착수 이전인 지난해 9월 시청자들이 먼저 투표 조작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방송이 공개한 한 연습생의 유료 문자투표 득표 수가 시청자들이 파악한 득표 수의 절반에 불과해 조작 의혹이 불거진 겁니다.

시청자들은 제작진을 사기 등 혐의로 고소·고발했고, 경찰은 CJ ENM 압수수색과 관련자 조사 과정에서 투표 조작 정황을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제작진에 대한 영장심사는 오는 17일 열립니다.

(영상편집 : 소지혜, 화면출처 : 엠넷)
전연남 기자(yeonnam@sbs.co.kr)

▶ [뉴스레터] 데이터로 보는 뉴스의 맥락! 마부뉴스 구독해주세요!
▶ 코로나19 속보 한눈에 보기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