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1-RELEASE 59066923 0362020032659066923 36 한국일보 0 03 0304001 true false true true false 1585200660000 1585200886000 true 1 related 중소기업 42% 3개월 이상 2003261845

기사보기

기사창 닫기
  • ESC를 누르거나 기사 바깥 영역을 더블 클릭하면 기사창이 닫힙니다.

중소기업 42% “3개월 이상 못 버틴다”

한국일보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이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중소기업중앙회는 이날 코로나19로 인한 중소기업의 피해복구와 경제활성화를 위해 5대 분야 17건의 정책과제를 제언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지속될 경우 국내 중소기업 10곳 중 4곳은 3개월 이상 버틸 수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기간을 6개월로 늘리면 파산 위기에 처하는 중소기업은 70.1%로 급증했다.

중소기업중앙회는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중기중앙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중소기업 경영실태 조사결과 및 전국 순회 간담회 결과를 발표했다. 이와 관련해 중소기업의 피해 복구와 경제활성화를 위해 5대 분야 17건의 정책과제도 제언했다.

중기중앙회가 이달 17~20일 407개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실시한 경영실태 조사에 따르면, 응답 업체의 42.1%가 현재와 같은 상황이 지속될 경우 ‘3개월 이상 감내할 수 없다’고 답했다. 6개월 이상 감내할 수 없다는 기업은 70.1%에 달했다.

경영상 타격을 받고 있는 업체는 64.1%로 제조업(63.4%)과 서비스업(64.8%)이 비슷한 수준으로 피해를 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달 24~26일 실시한 2차 조사 때 70.3%가 피해를 받고 있다고 응답한 것에 비해 다소 줄긴 했지만, 중기중앙회는 “확진자 증가세가 진정국면에 접어들었음에도 중소기업인들은 여전히 경제상황을 엄중하게 인식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현재의 위기상황을 극복하기 위해 중소기업인들이 가장 필요로 하는 지원책은 중소기업의 소득세 및 법인세율 인하(68.8%)와 고용유지지원금 지원한도 확대 및 요건 완화(65.6%)인 것으로 조사됐다. 이 밖에도 소상공인들은 △공공기관의 중소기업제품 구매목표 비율 확대 △영세 소상공인 사회보험료 지원 확대 등이 필요하다고 꼽았다.

중기중앙회는 이런 현장의 목소리를 취합해 중소기업의 최저한세율을 기존 7%에서 5%로 인하하고, 공공기관의 중소기업제품 구매목표 비율을 기존 75%에서 85%로 확대하는 방안 등 총 17개 정책 과제를 건의했다.

김기문 중기중앙회장은 “많은 중소기업인들이 외환위기나 금융위기 때보다 피해는 크고 대책 마련은 쉽지 않다고 우려하고 있다”며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이 위기를 극복할 수 있도록 정책 개발과 지원대책 홍보 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경준 기자 ultrakj75@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