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3-RELEASE 59077578 0032020032659077578 3 연합뉴스 0 06 0603001 true false true true false 1585223210000 1585223218000 true 1 popular 송하예 사재기 정황 보도에 사실무근 2003270815

기사보기

기사창 닫기
  • ESC를 누르거나 기사 바깥 영역을 더블 클릭하면 기사창이 닫힙니다.

송하예 소속사 '사재기 정황' 보도에 "사실무근, 법적 대응"(종합)

"알지 못하는 내용"…사재기 연루 의혹 마케팅업체도 "기술적 테스트였다"

연합뉴스

'니 소식' 열창하는 송하예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효정 기자 = 가수 송하예(26) 측이 음원 사재기를 시도한 정황을 입수했다는 언론 매체 보도가 나오자 소속사가 "전혀 알지 못하는 내용"이라고 반박했다.

SBS FunE는 26일 송하예가 지난해 5월 발매한 싱글 '니 소식'을 차트 상위권에 올리기 위해 사재기를 시도하는 정황이라며 한 마케팅 업체 대표와 그 지인의 카카오톡 대화 내용을 재구성해 보도했다.

이 보도에 대해 송하예 소속사 더하기미디어는 공식 입장을 내고 "공개된 카카오톡 대화 내용은 소속사 측에서도 전혀 알지 못하는 내용"이라며 "아티스트의 사재기를 의뢰하거나, 시도한 적조차 없다"고 거듭 강조했다.

더하기미디어는 "사실무근인 내용으로 계속되고 있는 사재기 의혹에 대해 당사는 심각한 명예훼손을 입고 있으며, 이에 강력하게 법적으로 대응할 것"이라며 "사재기 의혹과 관련해 지속적인 강경 대응을 이어갈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송하예 측은 앞서 여러 차례 음원 사재기 의혹을 받은 적이 있지만, 이때마다 의혹을 전면 부인해 왔다.

지난 1월 정민당 창당준비위원회는 송하예 소속사의 홍보 대행사 관계자가 음원 사재기를 시도하는 장면이라며 음원 재생 장면으로 보이는 사진을 공개하기도 했지만, 당시에도 소속사는 "강경 대응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문제의 음원 재생 장면을 촬영한 마케팅 업체 앤스타컴퍼니는 사재기 논란이 커지자 이날 언론에 입장문을 배포하고 단순히 기술적인 테스트였다고 주장했다.

이 회사는 음원 스트리밍 플랫폼을 개발하는 과정에서 타 플랫폼을 모니터링했고, 당시 친분이 있던 더하기미디어 측 음원으로도 기술 테스트를 했던 것이라며 "저희는 사재기를 할 만한 여력도 안되며 그런 기술조차 없다"고 강조했다.

트로트 가수 영탁의 사재기 의혹에도 연루된 것 아니냐는 의심을 받은 이 회사는 "이번 사재기와 전혀 관계가 없는 더하기미디어 회사와 가수 송하예, 영탁 씨에게 진심으로 사죄를 드린다"고도 했다.

kimhyo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