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희망의 미래, 소중한 선택

제 19대 대통령 선거

5월 9일
화요일
77.2%
개표종료 전국 최종 투표율
38035774 0032017051938035774 01 0102001 5.16.11-RELEASE 3 연합뉴스 34769254

최순실 "고영태, 고위검사와 '기획폭로' 의논"…검찰 정면반박

글자크기

崔 "검찰이 혐의 자백 추궁…개혁 대상"…재판부 "발언 부적절" 제지

연합뉴스

최순실, 법정으로 (서울=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국정농단'의 주범 최순실 씨가 19일 오전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공판에 출석하기 위해 호송차에서 내려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2017.5.19 pdj6635@yna.co.kr



(서울=연합뉴스) 황재하 기자 = '비선 실세' 최순실(61)씨가 자신의 측근이었다가 갈라선 고영태씨의 '기획 폭로' 의혹을 재차 제기하며 검찰 고위 관계자도 이에 연루됐다고 주장했다.

최씨는 19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김세윤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자신의 직권남용·강요 혐의 재판 피고인 신문에서 이 같은 취지로 주장했다.

변호인은 이날 고씨의 지인인 김수현 전 고원기획 대표 휴대전화에서 발견한 녹음파일을 재생했다. 이 녹음파일은 지난달 2월에도 법정에서 공개된 바 있다.

파일에 따르면 김씨는 고씨에게 "A(기자)가 양날의 칼이니 그 검사를 만나 얘기하면 어떻겠냐"며 "우선 그쪽 검사 얘기를 들어 보고 확실하다고 하면 A는 제껴두고 어느 정도 선을 긋고 만나야지"라고 말한다.

변호인이 '기획폭로'를 상의한 검사가 누군지 묻자, 최씨는 한 현직 고위검사의 실명을 거론했다. 다만 최씨는 직접 사실을 확인하지 못한 듯 "내가 들은 바가 있다", "그 검사라고 생각한다"며 더는 구체적인 발언을 내놓지 않았다.

결국, 재판부는 최씨가 사건과 직접 관련이 없는 검사의 실명까지 거론하자 "적절하지 못한 것 같다"고 제지했다.

최씨 변호인은 앞선 공판에서도 "고씨는 A기자, 김수현과 모의해 언론을 통해 현 정권 비리를 폭로한 의인으로 (조작)하려 한다"며 "이걸 검사와 사전에 모의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검찰은 녹음파일 내용을 "류상영과 김수현이 만나거나 대화하는 모습을 고씨가 목격했다는 것"이라며 "검사를 만난다는 주체도 류상영"이라고 설명하면서 정면 반박했다.

연합뉴스

고영태씨가 이달 10일 검찰 처분에 대한 취소 심문기일에 출석하기 위해 서울 서초구 중앙지법 청사로 들어서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한편 최씨는 "박근혜 전 대통령은 사익을 추구하는 것에 '결벽증'이 심한 사람"이라고 감싸면서 자신이 국정 농단에 연루된 사실 자체를 인정하지 않았다.

변호인이 "사적인 이익을 위해 박 전 대통령에게 부탁했다면 관계가 파탄 나는 상황 아니었나"라고 묻자, 최씨는 "박 전 대통령이 그런 것에 결벽증이 심해서 동생들조차 청와대에 부르지 않았다"고 답했다.

아울러 "내가 국정 농단에 연루된 자체를 인정하기 어렵다"며 "정책을 흔들고자 했다면 직책을 맡았을 것"이라고도 했다.

최씨는 수사 과정에서 혐의를 자백하라고 추궁당했다며 "검찰은 개혁 대상"이라고 말했다가 또 재판장의 제지를 받았다.

재판부는 지난달 17일에도 최씨의 피고인 신문을 했으나 시간 관계상 검찰 측 신문만 마쳤고 이날은 변호인 신문이 이뤄졌다.

jaeh@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