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희망의 미래, 소중한 선택

제 19대 대통령 선거

5월 9일
화요일
77.2%
개표종료 전국 최종 투표율
38034550 0092017051938034550 01 0109001 5.17.1-RELEASE 9 뉴시스 0

이낙연 "당장 개헌에 역량 쏟는 것은 적절치 않아"

글자크기
뉴시스

취재진 질문 받는 이낙연 총리 후보자


"윤석열 인선, 사전 보고 받지 않았다"

【서울=뉴시스】채윤태 홍지은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는 19일 문재인 대통령이 내년 6월 지방선거에서 개헌이 처리할 뜻을 밝힌 데 대해 "지금 당장 개헌 논의에 역량을 쏟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이 후보자는 이날 오후 서울 종로구 통의동 금융감독원 연수원에 마련된 사무실에서 퇴근하던 길에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하며 "할 일이 있으니까 우선순위에 있는 더 급한 일부터 해나가면서 개헌 논의 쪽으로 가도 늦지 않을 것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그는 '우선순위에 있는 급한 일'에 대해 "잘못된 것을 바로잡는 일들이 날마다 연일처럼 계속되고 있지 않은가. 그런 일들은 해야 한다"며 "공약 중에서도 시급한 공약들은 이행돼야하는 것"이라고 부연했다.

그는 '이날 이뤄진 서울중앙지검장 등의 인선 내용을 사전 보고 받았느냐'는 질문에 "국무의원은 헌법상 국무총리가 제청하도록 돼 있다. 공정거래위원장 등 몇 개 자리는 그 근거법에 국무총리의 제청을 받도록 돼 있다"면서도 "서울지검장은 그 대상이 아니다"라고 일축했다.

chaideseul@newsis.com
rediu@newsis.com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