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희망의 미래, 소중한 선택

제 19대 대통령 선거

5월 9일
화요일
77.2%
개표종료 전국 최종 투표율
38032624 0092017051938032624 01 0101001 5.16.11-RELEASE 9 뉴시스 17162090

[종합]文대통령 "개헌, 대선 공약대로 내년 6월까지 추진"

글자크기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 신임 헌재소장에 김이수 권한대행 지명


"선거제도·권력구조 문제도 함께 논의해야"

"정치권, 개헌 논의에 국민참여 방안 모색했으면"

【서울=뉴시스】김태규 장윤희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여야 5당 원내대표 회동에서 "개헌은 대선 공약대로 추진하겠다"며 기존 의지를 재확인했다고 청와대가 전했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밝힌 뒤 "문 대통령은 정치권의 개헌논의 과정에 국민 의견을 충실히 수렴해 반영하고, 선거제도 개편도 함께 논의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의견을 제시했다"고 밝혔다.

이어 "문 대통령과 여야 원내대표들은 비정규직 해결방안에 대한 폭넓은 의견도 교환했다"고 덧붙였다.

앞서 정우택 자유한국당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오찬 회동 직후 당사에서 "문 대통령이 내년 6월까지 반드시 개헌을 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이날 오찬에서 오갔던 문 대통령의 개헌 관련 언급에 대해 "대통령의 공약대로 내년 6월 지방선거에서 개헌이 처리될 수 있도록 하겠다는 것"이라며 "대통령이 직접 개헌 의지를 밝힌 것에 대해 모두 만족해 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다만 개헌은 선거제도 개편과도 밀접한 관련이 있으니 선거제도와 함께 논의를 해야 합리적이라는 (대통령의) 의견이 있었다"면서 "또 개헌은 그동안 여의도 정치권만의 논의였다면 국민주권시대를 맞아 국민이 주체가 돼 개헌 논의에 참여할 수 있는 방안이 모색됐으면 좋겠다는 언급도 있었다"고 소개했다.

이 관계자는 '개헌 범주에 권력구조 개편도 포함될 수 있느냐'는 질문에 "권력구조 문제는 선거제도 개편과 밀접한 부분으로 동전의 앞뒷면과도 같다"면서 "권력구조 문제도 개헌의 핵심 중 하나이면서 선거제도와 연동이 돼 있으니 두 개가 같이 논의돼야 한다는 것이 문 대통령의 취지였다"고 말했다.

kyustar@newsis.com
ego@newsis.com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