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희망의 미래, 소중한 선택

제 19대 대통령 선거

5월 9일
화요일
77.2%
개표종료 전국 최종 투표율
38021535 0252017051938021535 01 0101001 5.16.11-RELEASE 25 조선일보 0

유승민 측 “김성태, 박쥐 아닌 썩은 고기 쫓는 하이에나”

글자크기
조선일보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가운데)./조선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유승민 바른정당 의원의 측근으로 알려진 이종훈 전 의원이 자유한국당에 복당한 김성태 의원에 대해 “썩은 고기를 쫓는 하이에나와 같다”고 비난했다.

이 전 의원은 18일 한 언론사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김 의원의 실명을 거론하며 “혹자는 (김 의원의) 한국당 복당을 박쥐와 같은 행태라고 비판했는데, 실상은 하이에나 수준”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또 이 전 의원은 김 의원에 대해 “당초 새누리당을 탈당한 것도 보수 개혁을 위한 결단이 아니라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을 위한 플랫폼에 올라탔던 것”이라며 “박쥐같은 행태로 탈당하더니 썩은 고기를 쫓아 한국당으로 되돌아갔다”고 덧붙였다.

이 전 의원의 이런 작심 발언은 이날 오전 김 의원이 한 라디오 방송에서 바른정당을 ‘면피용’이라고 말한 것에 대한 반박으로 풀이된다.

김 의원은 라디오 방송에서 “보수를 개혁하고 혁신하고 기울어진 운동장을 복원하려고 한 것”이라며 자유한국당 복당에 대한 이유를 설명했다.

김 의원은 바른정당에 대해 “최순실 폭탄을 피하는 도피용 면피용 정당은 됐지만, 진정한 보수의 바람을 담아내는 데 실패했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2일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김 의원이 자신의 바른정당 탈당을 “고뇌에 찬 결심”이라고 스스로 추켜세우자 “워낙에 박쥐가 힘든 것”이라고 지적한 바 있다.

[이정민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