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희망의 미래, 소중한 선택

제 19대 대통령 선거

5월 9일
화요일
77.2%
개표종료 전국 최종 투표율
37848371 0012017051137848371 01 0102001 5.16.11-RELEASE 1 경향신문 0

청와대 홍보수석 윤영찬, 민정수석 조국, 인사수석 조현옥 발표

글자크기
문재인 대통령은 11일 조국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52)를 민정수석으로 임명했다고 임종석 비서실장이 발표했다.

인사수석에 조현옥 이화여대 초빙교수(61)를, 홍보수석에 윤영찬 전 네이버 부사장(53)을 임명했다. 또 총무비서관에 이정도 기획재정부 행정안전예산심의관(52), 춘추관장에 권혁기 전 국회 부대변인(49)을 임명했다.

조국 교수를 민정수석에 임명한 배경으로 임 실장은 “비검찰 출신 법치주의 원칙주의 개혁주의자로서 대통령의 강력한 검찰개혁과 권력기관 개혁의지를 확고히 뒷받침할 적임자로 판단했다”고 밝혔다. 또 “그동안 폭넓은 헌법 및 형사법 지식과 인권의식을 바탕으로 사회적 약자와 소수자를 위한 지원과 현실참여를 마다하지 않은 법학자로서, 인권변호사 출신 대통령의 정의 공정 인권 중심의 국정철학을 제도와 시스템으로 구현해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경향신문

조국 신임 민정수석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현옥 인사수석에 대해서는 “사실상 최초의 여성 인사수석으로서, 정부 전체에 균형인사를 구현하고자 하는 대통령의 인사철학을 뒷받침할 적임자”라고 설명했다. “여성운동, 청와대와 서울시에서의 행정 경험 등을 바탕으로, 여성의 ‘유리천장’을 깨는 인사 디자인을 실현해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경향신문

조현옥 신임 인사수석

윤영찬 홍보수석에 대해서는 “정치부 기자 출신으로 균형감과 정무감각을 지닌 언론친화형 인사로서, 언론을 국정운영 동반자이자 대국민 소통의 창구로 생각하는 대통령의 언론철학을 충실하게 보좌할 적임자로 판단했다”고 밝혔다. 윤 수석은 동아일보 기자 출신으로 네이버 부사장을 지냈다. 문 대통령의 대선후보 시절 캠프의 SNS 본부장으로 일했다.

경향신문

윤영찬 신임 홍보수석

이정도 총무비서관에 대해 청와대는 “그동안 청와대 인사와 재정을 총괄하는 막강한 총무비서관 자리는 대통령 최측근들이 맡아 온 것이 전례인데, 대통령은 이를 예산정책 전문 행정 공무원에게 맡겨 철저히 시스템과 원칙에 따라 운용하겠다는 의지의 발현”이라고 밝혔다. 이 비서관은 7급 공채 출신의 기재부 관료이다.

<손제민 기자 jeje17@kyunghyang.com>

▶ 경향신문 SNS [트위터] [페이스북]
[인기 무료만화 보기]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