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희망의 미래, 소중한 선택

제 19대 대통령 선거

5월 9일
화요일
77.2%
개표종료 전국 최종 투표율
37845295 0532017051137845295 01 0101001 5.16.11-RELEASE 53 노컷뉴스 29257126

한미 정상, 첫 통화…북핵 접근법에 "이견 없다"

글자크기

"북핵 해법에 대한 고견 오랫동안 교환"

CBS노컷뉴스 박지환 기자

노컷뉴스

자료사진=유튜브 화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 첫날인 10일 외국 정상으로는 처음으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전화통화를 가진 것은 북핵 문제 해결에 대한 양국 정상들의 높은 관심도를 반영한다.

트럼프 대통령은 한국시간으로 이날 밤 10시30분에 문 대통령에게 먼저 전화를 걸어 "한국인들의 선택에 경의를 표한다"며 당선 축하 덕담을 건넸다.

이어 바로 "북한 핵문제는 어렵지만 충분히 해결할 수 있다"며 강한 의지를 내보였다.

문 대통령도 "한반도와 주변 정세의 불확실성이 커져가는 상황에서 한미 동맹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며 굳건한 동맹 위에 북핵 등 한반도 안보 위기를 해결하는 데 긴밀히 협력하기로 했다.

북한 핵문제 해결을 놓고 트럼프 대통령의 강한 압박정책과 문 대통령의 유화정책이 양국 관계를 손상시키는 것 아니냐는 일각의 우려를 의식한 듯 두 대통령은 한미동맹을 거듭 강조했다.

문 대통령이 "한미 동맹은 우리 외교안보 정책의 근간이었고, 앞으로도 그럴 것"이라고 언급한 부분이나, 트럼프 대통령이 "한국과 미국의 동맹관계는 단순히 좋은 관계가 아니라 '위대한 동맹 관계'(not just good ally but great ally)"라고 추어올린 게 대표적이다.

노컷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 로텐더홀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국민께 드리는 말씀'을 전달하고 있다. (사진=윤창원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양국 정상은 통화에서 북핵 문제 해결의 구체적인 방법을 논의하지는 않았지만, 북핵 해결 접근 방식을 놓고는 다소 진전된 의견 교환이 이뤄졌던 것으로 전해졌다.

청와대 관계자는 "북핵 해결을 위한 한미 동맹의 가치를 오랫동안 확인했다"면서도 "양국 정상이 가지고 있는 해법에 대한 고견을 교환하고 또 그 해법에 대한 지지와 확인도 있었다"고 설명했다.

유엔 안보리를 통한 강한 압박과 함께 '세컨더리 보이콧'(제재국가와 거래하는 다른 나라까지 제재하는 강력한 외교수단)까지 암시한 트럼프 행정부와 '햇볕정책'을 근간으로 북한을 대화의 테이블로 끌어내기 위해 유화조치 필요성도 배제하지 않는 문재인 정부 사이의 미묘한 갈등을 사전에 점검했다는 뜻으로도 풀이된다.

양국 정상간 전화통화가 30분 넘게 진행된 점에 비춰보면, 단순한 당선 축하와 굳건한 한미동맹 확인을 넘어서는 속깊은 대화도 오갔을 것으로 추정된다.

트럼프 대통령이 문 대통령을 공식 초청하고 빠른 시일 내에 특사단까지 파견해 양국 정상회담 일정을 조율하도록 속도를 내는 것도 두 나라 국익이 최대한 반영되는 선에서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한 동일한 접근법을 견지하자는 암묵적 합의가 바탕이 됐을 것으로 분석된다.

두 정상은 한미동맹의 긴장을 야기시킬 수 있는 주요 이슈에 대해서는 언급을 삼갔다.

문 대통령이 후보 시절부터 국회 비준을 거쳐야 한다고 주장한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나 트럼프 대통령이 인상을 주장하는 한미 방위비 분담금 문제 등은 논의되지 않았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은 통화 말미에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재협상이 양국의 항구적인 이익에 부합이 되도록 진행돼야한다"고 짧게 언급한 것으로 전해졌다.

청와대 관계자는 "원론적인 짧은 언급이었던 만큼 문 대통령도 짧게 동의를 표한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