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089894 0142020032759089894 08 0804001 6.1.3-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585278559000 1585278646000 넷마블 콘솔게임 세븐나이츠 타임 공개 2003281401

방준혁, 넷마블 GO!

글자크기
파이낸셜뉴스

권영식 넷마블 대표가 27일 서울 구로 지밸리컨벤션에서 열린 제9기 정기 주주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넷마블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방준혁 넷마블 이사회 의장의 임기 연장이 확정됐다.

넷마블은 27일 서울 구로구 지밸리비즈플라자에서 열린 정기주주총회에서 방준혁 사내이사, 피아오얀리 기타비상무이사 재선임 안건을 통과시켰다. 방 의장의 임기는 3년이다. 또 이사 보수한도 승인의 건 등 의안이 모두 가결됐다.

방 의장의 이번 임기는 매우 중요한 시기로 평가된다. 최근 인수한 코웨이의 '구독경제' 비즈니스와 넷마블의 정보기술(IT)을 접목시켜 신사업 시너지를 창출해야 한다. 방 의장은 강력한 리더 십으로 넷마블을 키워낸 인물로 건강상의 이유로 넷마블 설립 4년만에 CJ그룹에 매각하고 나서 넷마블의 경영성과가 악화되자 다시 넷마블 경영 일선에 복귀, 회사를 재건한 바 있다.

과거 그의 이력에 비추어 볼때 강한 카리스마로 코웨이를 품에 안고 도약할 전망이다.

권영식 넷마블 대표는 이날 주주총회에서 "넷마블은 신 성장동력 확보를 위해 지난 해 실물 구독경제1위 기업인 코웨이를 인수함으로써 장기적인 관점에서 회사가 발전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며 "당사가 보유하고 있는 인공지능 및 빅데이터 기술을 가전 렌탈 사업에 접목해 향후 스마트홈 구독경제 비즈니스로 진화시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넷마블은 2018년에 이어 지난 해에도 2년 연속 약 2000억원 상당의 자사주를 매입했으며 향후에도 지배주주 순이익의 최대 30%범위 내에서 배당 또는 자사주 매입을 통해 주주친화 정책을 지속해 나갈 예정이다.

넷마블은 올 해 다양한 융합 장르 개척, 자체 지식재산권(IP)기반 게임 개발 활성화 및 완성도 높은 웰메이드 게임 출시 등을 통해 국내는 물론 글로벌 사업의 경쟁력을 강화해 나갈 예정이다.

#넷마블 #방준혁 임기 #방준혁 재선임 #구독경제 #넷마블 코웨이 시너지
true@fnnews.com 김아름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