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088046 0182020032759088046 04 0403001 6.1.1-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5275446000 1585275497000 美 백인 우월 주의자 코로나19 확산 병원 테러 2003271801

마스크 대란인데…창고에 150만장 쌓아두고 외면한 美정부

글자크기
매일경제

대량부족 사태를 일으키고 있는 N95 마스크. [로이터 = 연합뉴스]


연일 '마스크 대란'이 한창인 미국에서 정부기관이 대량의 마스크 재고를 갖고 있으면서도 이를 현장에 투입하지 않았다는 사실이 알려져 비난을 사고 있다.

워싱턴포스트(WP)는 미국 세관국경보호국(CBP)이 인디애나주 인디애나폴리스에 위치한 창고에 N95 방역용 마스크 150만 장을 쌓아두고도 유통기한이 지났다는 이유로 이를 방치했다고 2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CBP는 국토안보부 산하의 정부기관으로 미국 내외국민에 대한 출입국관리 및 세관 업무를 담당하는 곳이다.

CBP가 마스크를 지원하지 않은 이유는 유통기한이 지났다는 점 때문이다. 그러나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앞서 "제대로 보관이 된 마스크라면 코로나 사태 때에는 사용이 가능하다"며 관련 규정을 완화한 바 있다. 유통기한이 지난 제품도 고무줄의 탄력이 줄어들어 마스크가 약간 헐거워질 뿐 적극 활용이 가능하다는 뜻에서였다.

이 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국토안보부는 이날 화상회의를 열고 해당 물량을 어떻게 처리할 것인지 논의에 들어갔다. WP는 "마스크 부족이 심각하다고 알려온 교통안전청(TSA)에 물품들을 보내기로 결정했다"고 익명관계자 3명의 말을 인용해 전했다. 다만 CBP는 이 마스크들을 코로나19 현장의 최전선인 의료기관이나 연방재난관리청에 보낼 계획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누적 사망자가 1000명을 넘긴 미국은 의료장비 확보를 위한 싸움이 갈수록 치열해지고 있다. 주 정부 차원에서 의료물품을 구하느라 전세계에 전화요청을 돌리는 담당팀이 따로 있을 정도다. J.B. 프리츠커 일리노이주지사는 최근 브리핑에서 "네일숍과 문신숍 등에 쓰지않는 마스크, 장갑 등을 기부해줄 것을 부탁했다"고 밝히기도 했다.

미국 내 코로나19 확진자는 27일 오전(한국시간) 기준 8만 3836명을 기록해 세계 1위였던 중국(8만 1782명)을 제쳤다.

[고보현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