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087794 0242020032759087794 01 0102001 6.1.3-RELEASE 24 이데일리 37814762 false true false false 1585275103000 1585275120000 서해수호의날 참석 文 55 용사 묘역 참배 2003271631 related

‘서해수호의 날’ 처음 찾은 文…“싸우지 않고 이기는 길 선택해야”

글자크기

文대통령, 27일 제5회 ‘서해수호의 날’ 참석

“싸우지 않고 이긴다면 그 길 선택해야”

“전상수당 632억원으로 5배 올릴 것”

이데일리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국립대전현충원에서 열린 서해수호의 날 기념식에서 유가족에게 인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김정현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서해수호의 날’ 기념식을 찾아 “싸우면 반드시 이겨야 하고, 싸우지 않고 이길 수 있다면 우리는 그 길을 선택해야 한다”며 “가장 강한 안보가 평화이며, 평화가 영웅들의 희생에 보답하는 길”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국립 대전현충원에서 국가보훈처 주관으로 열린 제5회 서해수호의 날 기념식에 참석해 “정부는 강한 군대, 철통같은 국방력을 바탕으로 강한 안보와 평화를 만들어가고 있다”며 이처럼 밝혔다.

문 대통령이 취임한 이후 서해수호의 날 기념식을 찾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날 행사에는 제2연평해전 유가족과 연평도 포격도발 유가족, 천안함 유가족, 고(故) 한주호 준위 유가족 등 유가족 93명과 참전 전우 38명 등 관계자 180여명이 참석했다. 코로나19 방역으로 예년보다 규모눈 축소됐다.

서해수호의 날은 제2연평해전과 연평도 포격도발, 천안함 피격 등 서해에서 발생한 남북간 무력충돌에서 희생된 55명의 용사들을 기리기 위해 지난 2016년 정부 기념일로 제정됐다. 올해로 5회째다.

문 대통령은 먼저 “서해수호 영웅들의 희생과 헌신은 바로 애국심의 상징”이라며 “총탄과 포탄이 날아드는 생사의 갈림길에서 영웅들은 불굴의 투지로 작전을 수행했고, 서로 전우애를 발휘하며, 최후의 순간까지 군인의 임무를 완수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국민의 긍지와 자부심이 되어 주신 서해수호 영웅들께 경의를 표하며, 유가족들께 깊은 위로의 마음을 전한다”고도 말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지난 3년간 국방예산을 대폭 확대해 올해 최초로 국방예산 50조원 시대를 열었고, 세계 6위의 군사강국으로 도약했다”고 설명하면서 전사자를 더 예우하고 유가족들을 지원할 수 있게 됐다고 소개했다. 문 대통령은 “2018년 7월, 마침내 ‘제2연평해전 전사자 보상 특별법 시행령’을 국무회의에서 의결해 16년 만에 제2연평해전의 용사들을 ‘전사자’로서 제대로 예우하고 명예를 높일 수 있게 됐다”며 “지난해 12월에는 ‘순직유족연금 지급기준’을 개선해 복무 기간과 상관없이 지급률을 43%로 상향하여 일원화했다”며 “‘유족 가산제도’를 신설하여 유가족의 생계지원을 강화했다”고 했다.

아울러 “국가유공자들에 대한 추가 보상책도 마련하고 있다”며 “올해 163억원 수준인 ‘전상수당’을 내년 632억원 수준으로 다섯 배 인상하고, 점차로 ‘참전 명예수당’의 50% 수준까지 높여갈 것”이라고 예고했다.

문 대통령은 용사들의 정신이 코로나19 극복 의지로 이어질 것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서해수호의 날을 맞아 불굴의 영웅들을 기억하며, ‘코로나19’ 극복의 의지를 더욱 굳게 다진다”며 “서해수호 영웅들의 이야기는 자랑스러운 애국의 역사가 되어 미래 세대에게 영원히 전해질 것”이라고 말을 맺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