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087095 0532020032759087095 01 0101001 6.1.3-RELEASE 53 노컷뉴스 37814762 false true false false 1585273944000 1585285236000 北 코로나19 격리자 집계 2280명 외국인 2명 2003271331 related

文 "서해수호 영웅들 기억하며 코로나19 극복 의지 다져"

글자크기

문 대통령 오늘 서해수호의 날 기념식 취임 후 첫 참석

코로나 19 사태속 사회 통합과 단합 강조

"어느 때보다 애국심이 필요한 때 '서해수호의 날'을 맞아

'코로나19'에 맞서며 우리의 애국심이 '연대와 협력'으로 발휘

CBS노컷뉴스 김동빈 기자

노컷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국립대전현충원에서 서해수호의 날 기념사를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27일 서해수호를 위한 희생을 기리는 서해수호의 날 기념식에 취임 후 처음으로 참석해 애국심을 강조했다.

코로나19 사태로 전세계적 위기를 직면한 상황에서 서해수호의 날 기념식에서 애국심을 강조하며 사회 통합과 단합을 강조한 것으로 보인다.

서해수호의 날은 '제2연평해전', '천안함 피격', '연평도 포격도발'으로 희생된 서해수호 55용사를 추모하기 위해 제정된 법정 기념일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10시 대전 현충원에서 열린 서해수호의 날 기념식에 참석해 희생자들의 넋을 기리며 사회통합 메시지를 던졌다.

문 대통령은 "그 어느 때보다 애국심이 필요한 때 '서해수호의 날'을 맞았다"며 "서해수호 영웅들의 희생과 헌신은 바로 그 애국심의 상징"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우리는 애국심으로 식민지와 전쟁을 이겨냈고, 경제성장과 민주주의를 이뤄냈다"며 "'연대와 협력'으로 우리는 역경을 극복할 수 있었으며, 그 힘은 국토와 이웃과 우리 역사를 사랑하는 애국심으로부터 비롯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서해수호 영웅들의 희생과 헌신은 바로 그 애국심의 상징"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총탄과 포탄이 날아드는 생사의 갈림길에서 영웅들은 불굴의 투지로 작전을 수행했고, 서로 전우애를 발휘하며, 최후의 순간까지 군인의 임무를 완수했다"며 "국민의 긍지와 자부심이 되어 주신 서해수호 영웅들께 경의를 표하며, 유가족들께 깊은 위로의 마음을 전한다"고 밝혔다.

이어 문 대통령은 코로나 19 사태를 극복할 수 있는 것도 애국심이 있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노컷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국립대전현충원에서 서해수호의 날 기념사를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라는 초유의 위기 앞에서 우리 군과 가족들은 앞장서 애국을 실천하고 있다"며 '46용사 유족회'와 '천안함 재단'의 대구.경북 마스크,성금 전달, 신임 간호장교들과 군의관들의 대구 투입 등 헌신을 언급했다.

또 그는 "국군대구병원에 투입된 공병단은 확진자들을 위한 병상을 만들었고, 1만 2,000명의 병력과 6,000대의 군 장비가 전국 각지에서 방역과 소독을 지원하고 있다"며 "공군 수송기는 20시간 연속 비행으로 미얀마에서 수술용 가운 8만 벌을 가져왔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서해수호 영웅들의 정신이 우리 장병들의 마음속에 깃들어 있다"며 "'국민의 군대'로서 '위국헌신 군인본분'의 정신을 실천하는 모습을 보며 영웅들도 자랑스러워할 것이라 믿는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는 오늘 '코로나19'에 맞서며 우리의 애국심이 '연대와 협력'으로 발휘되고 있음을 확인했다"며 "국민 서로가 서로에게 힘이 되고, 그것이 국제사회의 협력으로 넓어지는 더 큰 애국심을 보고 있다"고 재차 강조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오늘 '서해수호의 날'을 맞아 불굴의 영웅들을 기억하며, '코로나19' 극복의 의지를 더욱 굳게 다진다"며 "서해수호 영웅들의 이야기는 자랑스러운 애국의 역사가 되어 미래 세대에게 영원히 전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문 대통령은 이날 기념사에서 제 2연평해전의 희생자들을 전사자로 예우해 명예를 높일 수 있게 됐다고 소개하기도 했다.

그는 "제2연평해전의 '전사자'들은 한때 법적으로 전사가 아니라 순직으로 처리되었다"며 "참여정부에서 전사자 예우 규정을 만들었지만, 소급 적용이 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2018년 7월, 마침내 '제2연평해전 전사자 보상 특별법 시행령'을 국무회의에서 의결했다"며 "16년 만에 제2연평해전의 용사들을 전사자'로서 제대로 예우하고 명예를 높일 수 있게 되었다. 참으로 뜻깊은 일"이라고 밝혔다.

노컷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국립대전현충원에서 열린 서해수호의 날 기념식 중 분향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 문 대통령은 "지난해 12월에는 '순직유족연금 지급기준'을 개선해 복무 기간과 상관없이 지급률을 43%로 상향하여 일원화했다"며 "'유족 가산제도'를 신설하여 유가족의 생계지원을 강화했다"고 소개했다.

이와 함께 전투 상이 국가유공자들에 대한 추가 보상책 마련, 전상수당 5배 인상 등도 언급하며 "국가는 군의 충성과 헌신에 끝까지 책임져야 한다"고 국가유공자들에 대한 국가의 책임도 강화해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행사는 '그날처럼 대한민국을 지키겠습니다'라는 주제로 열렸다. 목숨 걸고 대한민국 지켜낸 서해수호 55인의 정신을 기리고 영원히 기억하겠다는 의미이자, 코로나19 등 어떤 어려움도 이겨내겠다는 의지를 다지기 위해 기획됐다.

행사에는 제2연평해전 유가족과 연평도 포격도발 유가족, 천안함 유가족,고(故)한주호 준위 유가족 등 93명과 제2연평해전, 연평 도발, 천안함 참전 전우 38명이 참석했다. 정부 관계자 등까지 총 180여명이 참석했다.문 대통령은 기념사 후 전사자 묘역, 고 한주호 준위 묘역을 참배, 헌화한다.

문 대통령의 서해수호의 날 참석은 처음이다. 지난 2018년 서해수호의 날의 경우 베트남 국빈방문 중이었다. 지난해에는 대구 방문 일정으로 SNS 등을 통해 메시지를 낸 바 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