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087051 0362020032759087051 02 0201001 6.1.1-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5273800000 1585274129000 박원순 신천지 반사회적 단체 검찰 수사 2003271301 related

박원순 “신천지는 반사회적 단체… 압수수색 주저할 이유 없어”

글자크기
위장포교 입증 문서 내용 공개…“31번 환자 나오기 직전까지 추수꾼 활동”
한국일보

박원순 서울시장이 13일 오전 서울 구로구 보건소에서 구로구 코리아빌딩 콜센터 집단감염 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원순 서울시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의 책임이 신천지예수교증거장막성전(신천지)에 있다며 검찰 수사를 촉구했다.

박 시장은 27일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신천지의 여러 위법 사실을 서울시가 규명했다. 신천지는 공익을 해하는 반사회적 단체”라며 “검찰 수사를 주저할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전날 박 시장은 신천지 사단법인인 ‘새하늘새땅 증거장막성전 예수교선교회’ 법인 설립 허가를 취소했다. 또 신천지가 ‘특전대’ 혹은 ‘추수꾼’이라는 조직을 운영해 교묘한 위장 포교 활동을 벌였다는 사실을 입증하는 문서를 확보했다고 공개했다.

박 시장은 법인취소 배경에 대해 “정관에 규정된 사업과 실제 한 내용이 다른 내용이 많았고, 무엇보다 신천지와 사단법인의 목적과 사업이 똑같다”며 “신천지는 그동안 조직적, 전국적으로 정부의 방역 활동을 방해했고, 이걸 은폐하다 보니 코로나19 확산에 결정적으로 중요한 역할을 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해당 문서를 찾았던 이유는 “실제 신도 명단이 신천지에서 제출한 것과 다른 게 많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는 “서울시는 코로나19 사태 초기부터 추수꾼의 존재를 인지했고 이들이 방역의 큰 구멍이라고 봤다”며 “명단을 요구해도 받지 못하니 검찰에서 직접 압수수색을 해서 찾아냈다면 방역에 큰 도움이 됐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문서에는 31번 확진자가 발생하기 나흘 전인 2월 14일 ‘12지파에 특전대 운영 현황을 파악해서 보고해라’라는 내용이 작성된 것으로 전해졌다. 박 시장은 “코로나19로 파장이 커지던 그 때도 신천지는 추수꾼 활동을 하고 있었던 것”이라며 “다른 교회, 다른 교단, 심지어 불교 사찰까지 침투해서 포교 활동을 벌였다”고 설명했다.

다른 종교와 종단을 파괴와 정복의 대상으로 보고 위장 포교를 벌인 정황도 나왔다. 문서에 따르면 코로나19가 경계 단계로 격상되던 1월 27일에는 이만희 신천지 총회장이 특전대 활동을 독려하면서 특정 교단을 정복하자는 목표를 강조했다. 또 다른 추수꾼 명단에는 추수꾼 이름과 교회 명칭, 교회 관계자와 나눈 대화, 조기축구회 등에 침투해 사람을 사귀는 과정 등 활동 내용들이 상세히 적혀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박 시장은 “신천지 명단이 사실과 다른 게 많아 그동안 공무원들이 직접 예배소, 모임방 등을 뛰면서 (신천지 신도를) 찾아내 막대한 비용과 행정력이 낭비됐다”며 “서울시는 압수수색 권한이 없어 검찰의 압수수색 조치가 간절했다”고 거듭 검찰 수사를 요청했다.

이소라 기자 wtnsora21@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