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086875 0372020032759086875 01 0101001 6.1.3-RELEASE 37 헤럴드경제 37814762 false true false false 1585273751000 1585273757000 문대통령 서해 수호 영웅들 애국심 상징 경의 2003271331 related

文대통령 “서해수호 영웅의 애국심…코로나19도 극복”(종합)

글자크기

‘서해수호의 날’ 기념식 기념사…취임 첫 참석

“애국심이 최고 안보…어느때보다 필요한 때” 

“군의 충성ㆍ헌신 끝까지 책임…예우에 최선” 

헤럴드경제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국립대전현충원에서 서해수호의 날 기념사를 하고 있다.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강문규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7일 “군 장병들의 가슴에 서해 수호 영웅들의 애국심이 이어지고 국민의 기억 속에 애국의 역사가 살아 숨 쉬는 한, 우리는 어떠한 위기도 극복해낼 수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국립대전현충원에서 열린 ‘제5회 서해수호의 날’ 기념식에서 “불굴의 영웅들을 기억하며, 코로나19 극복의 의지를 더욱 굳게 다진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이 ‘서해수호의 날’ 기념식에 참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애국심이야말로 가장 튼튼한 안보이자 아무도 흔들 수 없는 나라의 기반”이라며 “우리는 오늘 ‘코로나19’에 맞서며 우리의 애국심이 ‘연대와 협력’으로 발휘되고 있음을 확인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국민 서로가 서로에게 힘이 되고, 그것이 국제사회의 협력으로 넓어지는 더 큰 애국심을 보고 있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사태와 관련 “그 어느 때보다 애국심이 필요한 때 ‘서해수호의 날’을 맞았다”고 밝혔다. 특히 “연대와 협력으로 우리는 역경을 극복할 수 있었으며, 그 힘은 국토와 이웃과 우리 역사를 사랑하는 애국심으로부터 비롯됐다”면서 “서해수호 영웅들의 희생과 헌신은 바로 그 애국심의 상징”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사태 맞서 애국을 실천하고 있는 군장병과 가족에 사의를 표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46용사 유족회와 천안함 재단은 대구·경북 지역에 마스크와 성금을 전달했다”며 “신임 간호장교들과 군의관들은 임관을 앞당겨 ‘코로나19’의 최전선 대구로 달려갔다”고 말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싸우면 반드시 이겨야 하고, 싸우지 않고 이길 수 있다면 우리는 그 길을 선택해야 한다”며 “가장 강한 안보가 평화이며, 평화가 영웅들의 희생에 보답하는 길”이라고 밝혔다. 특히 정부는 강한 군대, 철통같은 국방력을 바탕으로 강한 안보와 평화를 만들어가고 있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국가를 위해 희생하고 헌신한 분들을 위한 예우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진정한 보훈은 국가유공자와 유가족들이 명예와 긍지를 느끼고, 그 모습에 국민들이 자부심을 가질 때 완성된다”며 “국가는 군의 충성과 헌신에 끝까지 책임져야 한다. 진정한 보훈으로 애국의 가치가 국민의 일상에 단단히 뿌리내려 정치적 바람에 흔들리지 않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서해수호의 날은 제2연평해전, 천안함 피격, 연평도 포격도발 등 서해에서 발생한 남북 간 무력충돌에서 희생된 55용사를 기리는 날로, 2016년 정부 기념일로 지정된 후 올해로 5회째를 맞았다. 올해 행사는 코로나19 여파로 예년에 비해 축소, 서해수호 55용사 유가족과 참전 장병 위주로 초청해 진행했다.

mkkang@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