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085104 1132020032759085104 02 0201001 6.1.2-RELEASE 113 쿠키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5271197000 1585277421000 박원순 신천지 반사회적 단체 검찰 수사 2003271301 related

박원순 “신천지 반사회적 단체…검찰 수사하지 않을 이유 없어”

글자크기
쿠키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쿠키뉴스] 정진용 기자 =박원순 서울시장이 신도 명단을 허위로 제출하는 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확산에 대한 책임이 신천지 증거장막성전에 있다며 검찰이 즉각 수사에 나서야 한다고 거듭 촉구했다.

박 시장은 27일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신천지는 반사회적 단체인 것이 분명하다'면서 '검찰이 수사를 주저할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서울시는 전날 신천지가 다른 교회 등에 '특전대'라 불리는 인원을 보내 포교한다는 내용의 신천지 내부 문건을 공개했다. 특전대는 소위 '추수꾼'으로 알려진 신천지의 포교 인력이라는 게 서울시의 설명이다.

추수꾼이란 다른 교회나 종교시설에 은밀히 침투해 신도를 빼오는 신천지 신도를 일컫는 말이다. 이들은 특히 코로나19 파장이 컸던 시기에도 활동을 계속해 온 것으로 서울시가 행정조사를 벌여 확보한 문건을 통해 확인됐다.

박 시장은 '그 중 특별히 의미있는 문건이 3가지다. 하나는 31번째 확진자 발생 나흘전 작성된 총회 본부 문건인데, 12지파 '특전대'에 현황을 보고하라는 내용이 담겨있다. 이른바 추수꾼이 코로나 파장을 몰고 온 시점에도 특전대 활동을 하고 있었고, 다른 교회, 다른 교단, 심지어 사찰까지 투입해서 누구를 만나서 어떤 활동을 했는지 상세하게 나와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세번째 문건은 코로나 위기경보가 격상 됐던 시기에 이만희(신천지 총회장)의 특별지령이다. 심지어 특정한 교단을 정복하자는 목표가 들어있다. 이건 정상적 선교활동이 아니다 라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신천지 교회의 여러 위법을 하고, 공익을 저해하는 반사회적 단체임이 분명한데, 검찰 수사를 하지 않을 이유가 전혀 없다'고 했다.

박 시장은 "이런 부분을 검찰이 압수수색을 해서 찾아냈더라면 방역에 아주 큰 도움이 됐을 것"이라며 "서울시는 압수수색 권한이 없으므로 압수수색이 참 간절했다. 신천지의 비협조적 태도로 방역에 큰 차질을 빚었고 지금도 그렇다"고 지적했다.

jjy4791@kukinews.com

쿠키뉴스 정진용 jjy4791@kukinews.com
저작권자 © 쿠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