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083992 1092020032759083992 02 0201001 6.1.3-RELEASE 109 KBS 57858643 false true true false 1585269610000 1585270038000 질병관리본부 독감 유행 주의보 해제 12주 2003271301 related

질병관리본부, 독감 유행주의보 해제…작년보다 12주 일러

글자크기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질병관리본부는 지난해 11월 15일 발령했던 인플루엔자 유행주의보를 오늘(27일) 해제한다고 밝혔습니다. 전년보다 12주나 이르게 독감 주의보가 해제된 것입니다.

인플루엔자 표본감시 결과 의사 환자(유사증상환자)가 외래환자 1천 명 당 올해 10번째 주인 3월 1일부터 7일까지는 는 3.9명, 11번째 주 (3월 8~14일) 2.9명, 12번째 주(3월 15~21일) 3.2명으로 3주 연속 유행기준보다 낮았습니다.

2019년부터 2020년 인플루엔자 유행기준은 외래환자 1천 명 당 5.9명이었습니다.

의사 환자는 38℃ 이상의 갑작스러운 발열과 더불어 기침 또는 인후통을 보이는 사람을 말합니다.

질병관리본부는 의사 환자 수가 3월 이후 3주 연속 유행기준 이하일 때 인플루엔자 자문위원회의 검토를 거쳐 독감 유행주의보를 해제한다고 설명했습니다.

질병관리본부 정은경 본부장은 "인플루엔자 유행은 해제됐지만, 코로나19의 지역사회 감염이 계속되는 만큼, 각종 감염병 예방을 위해 평소 손 씻기, 기침 예절 실천 등 개인 위생 수칙을 준수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이효연 기자 (belle@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