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081446 0112020032759081446 04 0401001 6.1.3-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85263767000 1585264571000 미국 코로나19 중국 확진자 2003271231

스웨덴의 방역정책 괜찮을까…"감염자와 한집 살아도 안전"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임지우 인턴기자]
머니투데이

스웨덴 코로나19 바이러스 사망자가 66명으로 늘어난 26일(현지시간), 스웨덴 스톡홀름의 한 노천카페에 사람들이 모여있다. /사진제공=로이터 Reuter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유럽 대부분의 국가가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산 방지를 위해 학교와 공공기관 등을 완전히 폐쇄하고 '국가 봉쇄' 정책을 펼치고 있는 가운데, 스웨덴이 전혀 다른 방향의 방역 정책을 선보여 눈길을 끌고 있다.

27일(한국시간)까지 스웨덴 내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진 환자는 2806명, 사망자는 66명이다. 스웨덴의 인구는 1012만명이다.

그러나 스웨덴 정부는 집회는 500명 이상만 모이지 않으면 되고 식당들에는 테이블에 앉은 손님만 서빙하라고 권고하는 것 외에 별다른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는 취하지 않고 있다.

또 유치원과 9학년까지의 학생들은 여전히 학교를 다니고 있으며, 고교와 대학 수업만 원격 수업을 실시하도록 하고 있다.

국경 봉쇄와 관련해서도 스웨덴 정부는 26일(현지시간) "도시나 국경을 봉쇄할 준비는 전혀 하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스웨덴 당국은 국민들에게 "상식 선에서 행동하고 아픈 느낌이 들면 되도록 집에 머물라"고만 권고하고 있다.

스웨덴의 공공보건기구는 "학교를 폐쇄하는 것은 비효율적이며 모든 규제들은 적절한 시기에 맞춰서, 최대한 짧은 시간 동안만 이뤄질 수 있어야 한다"는 입장이다.

이같은 스웨덴의 방역 정책은 바로 옆나라 덴마크와 대비된다. 덴마크는 10명 내외의 사람들의 모임을 완전히 금지했으며 모든 학교와 대학교, 보육 시설, 식당, 카페, 도서관, 체육 시설 등을 폐쇄하고 있다.

스웨덴 당국은 바이러스의 확산 정도에 따라 추가적인 대응은 가능하다고 열어두고 있다.

스웨덴 국립보건원 감염병학자 안데르스 테크넬은 26일(현지시간) 브리핑에서 "그러나 이 같은 추가 대응들은 지속가능해야 하고 몇 달 동안 모든 것을 다 닫으라고 하기는 힘들다"고 밝혔다.

테크넬은 지난 18일에도 TV 인터뷰에서 “감염자와 한집에 살면서 출퇴근하거나 통학해도 안전하다”고 말했다.

이 때문에 스웨덴의 10대 환경운동가 그레타 툰베리도 코로나19에 감염된 듯 했으나 진단도 받지 않고 스스로 자가격리만 했다.

툰베리는 24일(현지시간) 인스타그램을 통해 아버지와 벨기에 브뤼셀을 다녀온 뒤 피로와 오한, 그리고 목이 아프고 기침을 하는 등의 증상을 겪었다며 "스웨덴에선 응급치료가 필요한 경우가 아니면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지 못한다.'몸이 안 좋으면 자가격리를 하라'는 말만 한다"고 전했다.

그는 "난 코로나19 검사를 받지 않았으나 증상과 상황을 모두 고려했을 때 아마도 걸렸을 가능성이 높은 것 같다"며 "지금은 회복됐다"고 했다.

임지우 인턴기자 jiull@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