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080695 0292020032759080695 06 0602001 6.1.3-RELEASE 29 OSEN 0 false true true false 1585259460000 1585259585000 그남자의기억법 김동욱 문가영 애틋 포옹 스토커 2003270901 related

"계속 오해할래요"..'그 남자의 기억법' 문가영, 김동욱에 직진 [어저께TV]

글자크기
OSEN

[OSEN=전미용 기자] 문가영이 이별을 통보 받았지만 김동욱을 향한 마음을 저버리지 않았다.

지난 26일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그 남자의 기억법'에서는 여하진(문가영)이 이정훈(김동욱)에게 마음을 접지 않겠다고 말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정훈은 여하진에게 "앞으로 다신 만나지 말자. 영화가 끝나면 여하진 씨가 이야기하는 걸로 하자"고 이야기했다. 이어 이정훈은 놀란 여하진에게 “우리 며칠전만 해도 서로 모르는 사이였는데 그냥 각자 자리로 돌아가는 뿐이다. 간단하다”라고 설명했다.

예상하지 못한 상황에 여하진은 당황했고 동생 여하경(김슬기)에게 "물이라도 끼얹을 걸. 뭐라도 했어야 했는데. 드라마에서 수없이 했는데 막상 하려니까 안 되네. 세상 다정한 모습을 하더니 나중엔 그렇게 차갑게 대해. 온도차가 너무 심해"라며 씁쓸해했다.

OSEN

한편 이정훈은 지현근(지일주) 감독이 뉴스 라이브 초대석 손님이란 사실을 접하고 최희상(장영남)을 만나 "지 감독이 나오면 여하진 씨 이야기 나올거다. 그러면 말이 많이 나올 거다. 철회해달라"고 부탁했다. 이에 최희상은 "아직도 그냥 쇼냐. 왜 좀 잘 해 보지. 영화 봤는데 괜찮더라. 영화 봤냐"라고 물었다.

이에 이정훈은 "아직 안 봤다. 그런데.. 정의롭던 최 기자분이 언제부터 시청률에 이렇게 목을 메는 사람이 된 거냐"라며 안타까워했다. 이후 이정훈은 모자를 눌러쓰고 혼자서 영화관을 찾았다가 고등학생들에 들켰다. 고등학생들은 "여하진 진짜 좋아하나 보다. 혼자 이걸 보러 오고"라며 이정훈과 사진을 찍었다. 이에 이정훈은 "완전 테러수준이네" 라며 당황해했다.

여하진은 잠들기 전 sns을 보다가 이정훈이 고등학생들에게 찍힌 사진을 보게 됐다. 앞서 여하진은 이정훈이 자신의 영화를 보면 자신을 좋아하지 않을까라며 여하경에게 털어놨고 여하경은 "언니를 찬 사람이 그걸 왜 보냐. 말이 되냐"며 흥분했던 상황.

OSEN

여하진은 곧장 여하경에 달려가 이 사실을 전하면서 "내가 먼저 연락해야겠지"라며 행복해했고 아침이 되자 여하진은 한껏 꾸민채 이정훈을 찾아갔다. 여하진은 이정훈에게 "오랜만이다. 잠깐 얘기 좀 하자"라고 이야기했고 이정훈은 회사 동료들이 보이자 여하진의 차를 황급히 타고 "어디든 가자. 할 얘기가 뭐냐"라고 물었다.

이에 여하진은 전에 헤어졌던 장소로 가 이정훈에게 "사실 영화 보실 줄 몰랐다. 저를 향한 앵커님의 마음을 어떻게 하면 좋을까. 혹시 제가 부담스러워서 그래요? 연예인이라서?"라고 물었다.

그러자 이정훈은 "아니다. 영화는 지현근 감독 인터뷰 때문에 취재 차 보러 간 거다. 제발 오해 좀 하지 마라"라며 선을 그었고, 여하진은 "한 가지만 물어볼게요. 그동안 앵커님은 제 생각 한 번도 안 했어요? 까맣게 잊고 지냈어요?"라며 물었다.

이정훈은 "제가 뭘 쉽게 잊는 성격이 아니라서"라며 곤란해했고, 여하진은 "까맣게 잊은 건 아니었다는 거잖아요. 됐다., 그럼. 저 오해 계속할 거예요. 저 보고 싶어서 영화 보러 간 거라고 생각할래요"라며 속마음을 털어놨다. /jmiyong@osen.co.kr

[사진] 그 남자의 기억법 방송화면 캡처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