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080654 0032020032759080654 02 0211004 6.1.1-RELEASE 3 연합뉴스 57858643 false true true false 1585258986000 1585258993000 대구 60·80 확진자 2명 사망 국내 136명 2003270731 related

유럽, 코로나19 앞에 사분오열이냐 연대냐…확진자 30만 육박

글자크기

EU 정상 화상회의서 공동 성명서 채택에 난항

ECB, 이탈리아 국채 대거 매입 장치 마련…'코로나 채권' 도입 놓고 이견

연합뉴스

이탈리아 코로나19 포스터 앞 지나는 남성 [AFP=연합뉴스]



(베를린=연합뉴스) 이광빈 특파원 = 유럽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여전히 매서운 가운데, 각국 간의 공동 대응 문제를 놓고 분주한 움직임이 벌어졌다.

유럽연합(EU)의 27개국 정상은 26일(현지시간) 밤 화상회의를 통해 코로나19 공동 대응 방안에 대해 논의하고 있지만, 공동 성명서를 채택하는 데 난항을 겪고 있다.

코로나19 피해가 큰 이탈리아와 스페인이 초안 내용이 불충분하다며 반대 입장을 보인다고 외신들이 전했다.

앞서 유럽연합(EU)의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집행위원장과 샤를 미셸 정상회의 상임의장과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집행위원장은 이날 주요 20개국(G20) 특별화상정상회의에 참여한 뒤 공동 성명을 통해 "대규모로 조율된 국제적 행동이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이들은 G20이 거시경제 정책을 조율해가며 모든 사용 가능한 수단을 동원해야 한다면서 필요한 보호·의료 장비를 제조·공급하는 능력을 유지하기 위해 무역과 공급망이 열려있도록 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은 G20 정상회의에서 각국 지도자들에게 코로나19와 후회 없이 싸우자면서 이런 위기의 재발 방지를 위한 글로벌 행동을 촉구했다.

유럽 내에서 경제적 연대의 움직임도 빨라졌다.

유럽중앙은행(ECB)은 코로나19의 경제적 충격에 맞서 마련한 7천500억 유로(약 1천8조원) 규모의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긴급매입프로그램(PEPP)에서 국가별 채권에 대한 매입 한도를 제거했다.

심각한 타격을 입은 이탈리아 등의 취약 국가를 상대로 집중적인 지원을 하기 위한 조치다.

지금까지 ECB는 채권매입프로그램에서 총 채권의 3분의 1(약 33%) 이상을 특정 국가의 채권으로 채우지 않는다는 규정을 적용해 왔다.

그러나 회원국이 공동으로 발행하는 '코로나 채권'의 도입 여부에 놓고 충돌 양상이 벌어졌다.

연합뉴스

프랑스에서 의료용으로 개조된 고속철 TGV를 타고 온 환자를 나르는 응급차량 [AFP=연합뉴스]



'코로나 채권'은 취약국의 경우 차입 비용과 신용 리스크를 낮춰 경제적 압박을 완화할 수 있지만, 재정이 우수한 국가의 경우 자금 조달 비용 상승, 신용도 하락 등의 부담이 커질 수 있다.

프랑스, 이탈리아, 스페인, 그리스를 비롯한 9개 국가 정상들은 전날 샤를 미셸 EU 정상회의 상임의장 앞으로 서한을 보내 공동채권 발행을 공개적으로 촉구했지만, 독일의 올라프 숄츠 재무장관은 이날 적절한 방법이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이런 가운데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적 충격에 대한 어두운 전망이 이날도 잇달아 나왔다.

독일경제연구소(IW)는 최악의 경우를 가정해 독일의 올해 국내총생산(GDP)이 전년보다 10% 줄어들 것이라고 전망했다.

크리스토스 스타이쿠라스 그리스 재무장관은 현지 방송에 출연해 올해 그리스 경제가 1∼3% 사이에서 위축될 것으로 예상했다.

유럽에서 코로나19 확산세는 이날도 거셌다. 이탈리아의 누적 사망자 수는 8천165명을 기록해 전날보다 662명이나 늘었다고 이탈리아 보건당국이 밝혔다. 누적 확진자 수도 6천153명 많아진 8만539명으로 잠정 집계됐다.

다만, 하루 기준 사망자 증가 인원과 증가율이 전날보다 다소 떨어졌다.

통계사이트 월드오미터에 따르면 스페인은 5만6천347명으로 전날보다 6천832명이 늘었다. 사망자는 507명이 늘어난 4천154명이다. 역시 전날보다 증가 폭이 다소 줄었다.

이어 독일의 확진자 수는 6천323명 늘어난 4만3천646명, 프랑스는 3천922명 늘어난 2만9천155명으로 집계됐다.

이날까지 유럽 48개국의 총확진자 수는 28만1천여 명, 사망자 수는 1만6천100여 명이다.

lkbi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