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080532 0182020032759080532 05 0507003 6.1.3-RELEASE 18 매일경제 51293293 false true true false 1585257548000 1585257609000 MLB 유니폼 제조사 마스크 가운 생산 코로나19 극복 2003271431

MLB 유니폼 제조 공장에서 의료진용 마스크-가운 만든다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美 알링턴) 김재호 특파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미국에서 확산중인 가운데, 메이저리그 유니폼을 만드는 공장에서 의료용 마스크와 가운을 제작한다.

메이저리그 유니폼 제작 업체인 '파나틱스'는 27일(이하 한국시간)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이같은 소식을 전했다.

이에 따르면, 파나틱스는 필라델피아주 이스턴에 있는 공장에서 선수용 유니폼을 제작하는 천을 이용해 의료진이 사용할 마스크와 의료용 가운을 제작, 이를 의료진에게 공급할 예정이다.

매일경제

메이저리그 유니폼 제조사인 파나틱스가 유니폼대신 의료진을 위한 마스크와 가운을 제작한다. 사진= 파나틱스 공식 트위터


MLB.com은 이 공장에서 최대 100만 개의 마스크와 가운을 생산할 수 있다고 전했다. 이들이 만든 마스크와 가운은 일단 가까운 펜실배니아주에 배포되며 이후 뉴저지, 뉴욕 등 가까운 주로도 공급될 예정이다.

27일 현재 코로나19 확진 환자가 8만 명을 돌파한 미국은 의료진이 사용할 마스크, 가운 등의 용품이 턱없이 부족한 상황이다. '뉴욕포스트'에 따르면 뉴욕시에 있는 한 병원에서는 간호사가 가운이 부족해 쓰레기 봉투를 이용해 임시로 보호복을 만들어 입는 일도 벌어지고 있다.

롭 만프레드 MLB 커미셔너는 MLB.com 등 현지 언론을 통해 "메이저리그가 파나틱스와 함께 용감하게 전선에서 코로나19 감염 환자들을 치료하고 있는 의료계 종사자, 응급 요원들을 도울 수 있다는 사실이 너무 자랑스럽다"는 말을 남겼다.

스포츠 용품 업체들이 힘을 보태는 것은 이뿐만이 아니다. 아이스하키 용품 제조업체인 바우어사는 지난 26일 하키용 마스크 제조 공장을 이용해 의료진이 사용할 수 있는 안면보호대를 제작한다고 발표했다. greatnemo@maekyung.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