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080418 0562020032759080418 04 0402003 6.1.1-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5256400000 1585274029000 입국 제한 2003271031

日, 韓 입국 제한 한 달 연장… 정부, 유감 표명

글자크기

14일 대기조치 등 4월 말까지 / 아베, 코로나 사태 ‘국난’ 규정 / 도쿄 47명 확진… ‘봉쇄론’ 확산

세계일보

도쿄, 텅 빈 라면 판매대 코로나19 감염 확대로 일본 수도권의 위기가 고조되는 가운데 26일 도쿄 신주쿠에 있는 대형 마트의 라면류 판매대가 시민의 사재기로 텅텅 비어 있다.


일본 정부가 26일 코로나19 정부대책본부 회의를 열고 한국발 입국자에 적용하고 있는 14일간 지정장소 대기 조치 적용 기한을 당초 이달 말에서 다음달 30일로 1개월 연장하기로 결정했다.

한·일 관계 소식통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또 한국인에 대한 90일 이내 무비자 입국 정지, 기발급 비자 효력 중단 등 다른 입국제한 조치도 내달 말까지 연장하기로 했다. 일본 정부는 지난 5일 1차 입국제한 발표 때와는 달리 이날 도쿄의 감염자 증가와 외국에서 감염자가 유입될 가능성에 대한 우려 때문에 제한조치 적용 기한을 연장한다는 취지로 한국 정부에 사전통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우리 정부는 이에 대해 외교 경로로 유감을 표명했다고 소식통은 전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이날 코로나19 특별조치법에 근거해 설치된 정부대책본부의 첫 회의에서 “국난이라고 할 수 있는 사태를 극복하기 위해 정부와 지방공공단체, 의료관계자, 사업자, 국민이 하나가 되어 대응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아베 총리가 2017년 북한의 미사일 연쇄 발사를 국난으로 규정한 뒤 이 표현을 다시 사용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세계일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하는 가운데 도쿄 올림픽·패럴림픽을 1년 정도 연기하기로 결정한 사실이 25일 일본 도쿄도(東京都)에서 판매된 주요 일간지 1면에 실려 있다. 도쿄=연합뉴스


대책본부가 설치되면서 아베 총리는 전국적인 감염 상황시 긴급사태를 선언할 수 있게 됐다. 긴급사태가 선언되면 광역지방자치단체장은 외출 제한, 휴교 등 국민의 기본권을 제한하는 조치를 할 수 있다.

도쿄올림픽·패럴림픽 연기 후 도쿄의 감염 상황이 악화하면서 수도권 봉쇄령이 거론되는 등 위기감이 고조되고 있다. 특히 도쿄에서는 전날(25일) 가장 많은 41명이 감염된 데 이어 이날도 47명(오후 11시 현재)의 확진자가 발생해 기록을 경신했다. 고이케 지사는 전날 긴급기자회견에서 “오버슈트(Overshoot·감염자의 폭발적 증가) 우려가 더욱 커졌다”며 평일 재택근무·야간 외출 자숙·주말 불요불급한 외출 자제를 당부했다. 수도권인 지바, 사이타마, 가나가와, 야마나시 4개 현도 이날 주말 도쿄행 외출을 자제하도록 주민에게 요청했다.

세계일보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24일 도쿄 총리관저 앞에서 기자들에게 도쿄 올림픽·패럴림픽을 1년 정도 연기하는 구상에 관해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과 의견일치를 이뤘다고 밝히고 있다. 도쿄 AP=연합뉴스


사재기 현상도 확산하고 있다. 이날 찾은 도쿄 신주쿠의 한 대형 마트 계산대에는 카트나 바구니에 물건을 가득 담은 고객으로 장사진 이었다. 휴지 사재기 때 품귀 현상을 보였던 종이류는 물론 라면, 쌀, 우유, 야채 판매대가 텅텅 비었다. 40대 한국인 여성은 “어제(25일) 저녁 고이케 지사 회견 후 마트에 사람들이 몰려 물건을 무더기로 사고 있다”며 “지난해 10월 초대형 태풍이나 휴지 사재기 때와 비교할 때 공포감이 4∼5배는 커 보인다”고 말했다.

도쿄=글·사진 김청중 특파원 ck@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