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080416 0562020032759080416 03 0301001 6.1.3-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5256400000 1585256565000 두산중공업 1조 지원 산은 수은 2003270931 related

정 총리 “골든타임 놓치지 않게 기업 지원”

글자크기

경제단체장과 ‘코로나 위기’ 간담회 / 신속한 유동성 공급·정부 지원 등 요청 / “관련정책 집중 추진… 어려움 해소 최선”

세계일보

정세균(사진) 국무총리는 26일 주요 경제단체장들과 만나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기업들에 대한 지원을 약속했다.

정 총리는 이날 오후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김영주 한국무역협회 회장·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 회장·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강호갑 한국중견기업연합회 회장과 간담회를 가졌다.

생산 차질과 수출 감소, 소비부진과 내수침체 등 경제계가 입는 타격을 최소화하기 위해 정부가 내놓은 각종 지원 대책이 제대로 집행되고 있는지 점검하고 애로사항을 청취하기 위한 자리다.

정 총리는 이 자리에서 “코로나19 확산에 경제상황이 어렵고 앞으로도 결코 낙관할 수 없는 상황”이라면서 “과거에는 내수가 어려우면 수출을 통해 만회할 수 있었지만, 지금은 세계 주요 시장의 소비와 생산, 교역활동 등이 얼어붙고 있다”고 지적했다.

정 총리는 “기업에 오래 있었던 사람으로 지금의 상황이 얼마나 어려운지 잘 알고 있다”며 “코로나19 같은 미증유의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속도와 과단성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그러면서 “정부는 골든타임을 놓치지 않기 위해 관련 정책을 집중 추진해 기업의 어려움이 적시에 해소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총리실에 따르면 경제단체장들은 간담회에서 신속한 유동성 공급과 고용유지지원금 등 정부 지원 확대, 근로시간 유연성 확보 등을 요청했고, 각 부처 차관들은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한편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 회장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최근 경제단체들의 법인세 인하 주장과 관련해 “경제 활력과 고용에 도움을 주자는 취지”라고 말했다.

그는 “법인세 인하는 현 경제 상황에서 기업들이 당장의 혜택을 보자는 차원이 아니다”라면서 “향후 경제회복 과정에서 수축된 기업 활동과 투자가 적극적으로 이뤄져 경제 활력과 고용에 도움을 주자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김기환 유통전문기자 kkh@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