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080340 1132020032759080340 03 0301001 6.1.2-RELEASE 113 쿠키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5256400000 1585256444000 두산중공업 1조 지원 산은 수은 두산그룹 담보 2003271001 related

코로나 직격탄 ‘저비용항공사’ 지원지체에 발동동...산은 “속도감 있게 할 것”

글자크기
쿠키뉴스

[쿠키뉴스] 송금종 기자 =산업은행이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국내 저비용항공사(LCC)를 돕고 있지만 진행이 느려 업계 불만이 나오고 있다. 이에 대해 산은은 추가지원을 서두른다는 방침이다.

27일 은행권에 따르면 산은은 코로나19 사태로 손실이 불가피해진 LCC업계에 3000억 원 규모 금융지원을 하고 있다.

그런데 정부 발표가 난지 한 달이 지났는데 도움을 받은 LCC는 단 3곳에 불과해 지원이 더디다는 지적이 나온다. 지원규모 또한 코로나19 사태가 전국으로 확산되기 전에 정해진 터라 현실성이 떨어진다는 의견도 있다.

산은은 현재까지 티웨이항공에 무담보 긴급 운영자금 60억원을, 에어서울과 에어부산에 각각 200억원, 140억원씩 총 400억원을 지원했다. 이들 항공사는 최근 국제선 운영을 멈추고 국내선만 운영하고 있다.

한 LCC업계 관계자는 '저희도 지원이 조금 더 빠르면 좋겠다는 생각이다'며 '무담보로 하긴 했지만 이후 절차에 대해 아는 내용이 없어서 그런 부분이 공유되면 좋겠다'고 바람을 전했다.

지원 한도에 관해서는 '3000억원 얘기가 나온 건 코로나19 사태가 터지기 전'이라며'국토부도 그때와 지금 분위기나 심각성이 다르다는 걸 안다'고 언급했다. 이어'지원 한도를 늘려야 업계에 실질적인 도움이 될 것'이라고 호소했다.

국토교통부는 지난달 항공업계 금융지원 방안 발표에 앞서 업체 수요를 조사했다. 이를 토대로 3000억원이라는 금액이 책정됐다.

또다른 LCC업계 관계자는'(코로나19 사태로 인한) 항공업계 타격이 우리나라만 그런게 아니라 전 세계가 같은 상황이고 항공산업이 국가기간산업인 만큼 전향적, 국가적 지원이 있어야 하지 않겠나 생각한다'고 답했다.

이에 관해 산은은 조속한 지원을 다짐했다.산은 관계자는 '업체 입장에서는 지원이 늦다고 느낄 수 있으나 내부적으로 검토를 하다보면 물리적인 시간이 소요 된다'며 '업계 전체를 대상으로 속도감 있게 진행하려고 최대한 노력하고 있다'고 답했다.지원 규모에 관해서도 '3000억원 한도가 소진돼도 끝난 게 아니고 필요시 (확대를) 검토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song@kukinews.com

쿠키뉴스 송금종 song@kukinews.com
저작권자 © 쿠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