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080170 0512020032759080170 04 0403001 6.1.2-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85254766000 1585254772000 폼페이오 북한 코로나 대응 지원 최선 2003271031

폼페이오 "북한 코로나 대응 지원에 최선…수용해야"

글자크기
뉴스1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 © AFP=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한상희 기자 =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26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해 대북 인도적 지원이 이뤄지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폼페이오 장관은 북한의 코로나바이러스 대응을 도울 용의가 있다는 뜻을 거듭 확인했다.

미국의소리(VOA)에 따르면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미국의 라디오 방송 '휴 휴위트 쇼'와의 인터뷰에서 베네수엘라 상황을 묻는 질문에 "북한이 베네수엘라와 비슷한 처지에 놓여있을 것"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폼페이오 장관은 "북한과 이란, 베네수엘라와 같은 나라들은 인도적 지원을 제안해도 자주 거절한다"면서 "이런 태도는 그 나라들의 정권 지도부가 주민들에 대해 거의 신경을 쓰지 않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북한과 이란, 베네수엘라 등 세 나라에서 주민들이 코로나19로 인한 어려운 상황을 헤쳐나갈 수 있도록 돕기 위해 미국이 더 잘 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도 최근 북한의 코로나19 지원 의사가 담긴 친서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보냈으며, 22일 기자회견에서는 "북한과 이란 등을 돕는 일에 열려있다"며 북한에 대한 인도적 지원 입장을 재확인했다.

이런 가운데 북한은 코로나19 환자가 없다고 주장하면서 두 달째 국경 봉쇄를 이어가고 있다.
angela0204@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