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080137 0112020032759080137 04 0401001 6.1.3-RELEASE 11 머니투데이 58613882 false true false false 1585254298000 1585254489000 中 비자 거류 허가 외국인 입국금지 2003271101

“역유입 방지” 中, 28일부터 외국인 입국 금지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강기준 기자]
머니투데이

/AFPBBNews=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역유입을 막기 위해 사실상 모든 외국인의 중국 입국을 금지한다.

27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중국 외교부는 전날 밤 홈페이지를 통해 오는 28일 0시부터 비자 및 거류 허가를 가진 외국인의 중국 입국을 일시 중단한다고 밝혔다. 환승을 위해 중국에 들리는 외국인 승객에 대해 일시적으로 허용하던 무비자 제도도 중단된다.

중국 외교부는 외교 및 공무 비자 소지자, 경제무역, 과학기술, 긴급한 인도주의 업무 종사자, 항공사 승무원 등에 발급하는 비자 등은 제외한다고

밝혔다. 하지만 외국인들이 기존에 보유하던 중국 비자 효력을 중지시키면서 사실상 입국을 막은 셈이다.

26일 0시까지 중국 본토로 역유입된 코로나19 누적 환자가 541명으로 늘어난 데다가 25일 하루에만 신규 확진자 67명이 모두 해외 입국자인 것으로 나타나자 이러한 조치를 취한 것으로 보인다.

블룸버그통신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1월말 중국발 외국인 입국을 전면 금지 시킨 것을 두고 “공포만 조장하고 다른 이들에게 나쁜 선례를 남긴다”면서 “과잉조치”라고 비난했던 중국이 태도를 바꿨다고 지적했다. 중국은 최근 유럽과 미국 등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자 외국인 입국자에 대한 14일간 강제 격리 등 방역 수위를 높여왔다.

강기준 기자 standard@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