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080102 0182020032759080102 04 0401001 6.1.1-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5253669000 1585253765000 푸틴 코로나19 심각한 피해국 제재 일시 해제 2003271031

푸틴 "코로나19 심각한 피해국에 국제 제재 일시 해제해야"

글자크기
매일경제

G20 화상 정상회의에 참여하고 있는 푸틴 대통령. [사진출처 = 연합뉴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사태와 관련 심각한 전염병 피해국에 대해 기존 제재를 일시적으로 해제해 주자고 26일(현지시간) 제안했다.

크렘린궁 공보실에 따르면 푸틴 대통령은 이날 코로나19 위기 극복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열린 주요 20개국(G20) 특별 화상 정상회의에서 "위기 동안에는 통상전쟁과 제재에서 자유로운 '녹색 통로'를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이 같은 제안을 내놓았다.

푸틴은 제재 잠정 해제의 목적은 "의약품·식량·장비·기술제품 등의 상호 공급을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G20 국가들이 긴급물품에 대한 제한과 그것들을 구매하기 위한 자금 이동에 대한 제한에 대해 단합된 모라토리움(잠정 중단)을 도입해야 한다"면서 코로나19로 인한 피해가 심각한 국가들을 대상으로 지목했다.

코로나19로 큰 타격을 입은 이란과 전염병이 급속히 확산하고 있는 러시아 등 국제사회의 제재 대상 국가들을 염두에 둔 발언으로 해석된다.

푸틴은 "이는 사람의 죽음과 삶에 관한 문제이며 순전히 인도주의적 문제"라면서 "이 문제들에서 다양한 '정치적 껍데기'를 벗겨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푸틴 대통령은 이어 코로나19 사태는 지난 2008~2009년의 국제금융위기보다 더 큰 충격을 줄 것이고 글로벌 경제에 장기적 흔적을 남길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우리는 각국이 '각자도생(各自圖生)' 원칙에 따라 행동하도록 내버려 둬선 안 된다"면서 국제통화기금(IMF)이 전염병으로 심각한 피해를 본 국가들을 지원하기 위한 특별펀드를 조성하는 방안을 검토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그는 "전염병이 덮친 국가들처럼 자금 확보가 급박한 국가들이 재원을 조달할 수 있도록 해주는 것이 아주 중요하다"면서 "이와 관련 IMF 산하에 우선 IMF 바스켓(기반통화) 발행국 중앙은행들의 자금으로 마련되는 특별펀드를 조성하는 방안을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모든 IMF 회원국이 국제경제에서 차지하는 비중에 비례해 펀드 자금을 무이자로 장기 차입할 수 있는 권리를 갖게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