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079406 0512020032759079406 04 0401001 6.1.1-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85244295000 1585244303000 52만명 경기침체 우려 2003270931

파월 "美 경기침체 이미 시작…연준 탄약은 충분"

글자크기

현직 연준 의장 이례적 언론 인터뷰

"코로나 끝나야 경제 재개" 트럼프 간접 비판

뉴스1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 © AFP=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한상희 기자 =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은 26일(현지시간) 미국 공중파 방송에서 "미국이 이미 경기침체(recession)에 진입했을 수 있다"고 인정했다.

현직 연준 의장이 직접 TV에 출연해 인터뷰를 하는 것은 매우 이례적인 일이다. 연준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가 초래한 경제 위기를 그만큼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는 방증으로 풀이된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파월 의장은 이날 미국 NBC 투데이쇼에 출연해 이같이 말한 뒤 "경제 펀더멘털에는 아무 문제 없다"며 코로나19로 인한 특수한 상황임을 강조했다.

파월 의장은 그러면서 "일단 코로나19 확산세가 진정되면 경제에 대한 자신감이 회복될 것이고, 우리는 가능한 반등이 강력하게 이뤄지게 하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코로나19 확산세가 빨리 진정될 수록 경기회복도 더 빨라질 것"이라며 "2분기에는 경제 활동이 상당히 감소하겠지만, 많은 사람들이 경제활동을 재개하면 하반기 다시 반등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망했다.

이어 "연준도 코로나19발 신용경색이 발생하지 않도록 강력한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며 "추가 조치를 위한 탄약(경기부양을 위한 통화정책 수단)을 여전히 보유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연준은 앞서 15일 금리를 제로 수준(0.00~0.25%)으로 내린 데 이어 23일엔 무제한 양적완화(QE)를 선언했다. 이날 발언은 향후 연준이 나서 시중에 수조달러를 풀 것이라는 의미로 해석된다.

로이터통신은 파월 의장의 발언에 대해 "연준은 경기침체가 지표상으로 완전히 확인되기도 전에 경제가 위축되고 있음을 인정하는 특이한 행보를 취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공교롭게도 이날 인터뷰는 미국 셋째 주(15~21일) 실업수당 청구 건수 발표 직전에 방송됐다. 총 건수는 328만3000건으로, 지난 주보다 12배 폭증했다. 이에 코로나19 확산이 실업률에 본격 반영되면서 경기침체로 이어지고 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파월 의장은 또 "다음달 12일 부활절 전까지 경제 활동을 원상태로 돌리겠다"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선 "우리는 팬데믹(대유행) 전문가가 아니다"라며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다만 그는 "'바이러스가 시간표를 설정할 것'이라는 앤서니 파우치 미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의 말이 맞아 보인다"며 "바이러스 확산을 억제한 후에 경제활동을 재개하는 것이 일의 첫 번째 순서"라고 애둘러 비판했다.
angela0204@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