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079313 0022020032759079313 04 0401001 6.1.1-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5240374000 1585271225000 美 마약 테러 혐의 마두로 기소 184억원 현상금 2003270931

美, ‘마약테러 혐의’ 마두로 기소 방침…184억원 현상금도 내걸어

글자크기
중앙일보

니콜라스 마두로 베네수엘라 대통령. EPA=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윌리엄 바 미국 법무부 장관은 26일(현지시간) 니콜라스 마두로 베네수엘라 대통령을 ‘마약테러’(narco-terrorism) 혐의로 기소한다고 밝혔다.

바 장관은 이날 워싱턴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마두로 대통령과 정권 고위 관계자들을 마약 밀매와 돈세탁 등의 혐의로 기소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그는 마두로 대통령 등이 콜롬비아 옛 반군과 공모해 “미국에 코카인이 넘쳐나게 했다”며 베네수엘라에서 200~250톤의 코카인이 흘러나온다고 추정했다.

이와 함께 미 국무부는 마두로 대통령 체포와 유죄 선고에 결정적인 정보를 제공한 사람에게 1500만 달러(약 184억원)의 현상금을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또 마두로의 측근 4명에게도 인당 1000만 달러(약 122억원)의 현상금을 걸었다.

미국 정부가 마두로 대통령 등에 현상금을 걸면서 두 국가 간 갈등도 한층 고조될 것으로 보인다.

마두로 대신 야권 지도자인 후안 과이도 국회의장을 베네수엘라 수반으로 인정하는 미국 정부는 마두로 정권에 대한 경제 제재를 강화하며 정권을 압박해 왔다.

마두로 정권은 미국과 야권의 압박 속에서도 내부적으로는 군의 충성, 외부적으로는 러시아, 중국 등 우방의 지지 속에 건재를 이어왔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