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079223 0252020032759079223 04 0402002 6.1.1-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5238376000 1585282935000 중국 비자 거류 허가 외국인 입국금지 2003270731

[속보] 시진핑, 외국인 중국 입국 사실상 전면금지

글자크기

28일 0시부터 기존 비자 일시 무효화, 입국 금지

시진핑 G20서 국제 협력 강조 3시간 후 전격 발표

공무 승무원 비자는 유효, "무역 등 긴급한 경우 비자 발급"

중국이 28일부터 외국인의 입국을 사실상 금지한다.
조선일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 외교부는 26일 오후 11시 30분 홈페이지를 통해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이 전 세계적으로 빠르게 확산해 3월 28일 0시부터 비자와 거류허가를 가진 외국인의 중국 입국을 일시 중단한다고 밝혔다. 다른 국가로 출국하는 외국 환승객에 대해 중국 도시별로 24~144시간 무비자 체류를 허용하던 제도도 중단된다. 중국 외교부는 외교·공무 비자와 항공사 승무원 등에 발급하는 비자 등은 이번 조치에 영향을 받지 않는다고 밝혔다.
조선일보

중국 외교부가 "3월 28일 0시부터 비자와 거류허가를 가진 외국인의 중국 입국을 일시 중단한다"고 밝혔다. /중국 외교부 홈페이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 정부는 무역·과학·인도주의 활동에서 반드시 중국에 와야 하는 사람에 대해서는 각국 중국대사관이 비자를 발급하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기존 비자의 효력이 일시 정지되면서 외국인의 중국 입국이 사실상 중단되게 됐다. 사업 등을 위해 중국을 오가는 기업인들의 피해가 예상된다.

중국 정부는 중국에서 코로나가 확산되고 미국 등 일부 국가가 중국인의 입국을 막은 데 대해 “과잉 조치”라며 강하게 반발해왔다. 하지만 중국 내 확산이 잦아들고 유럽·미국 등에서 환자가 대거 발생하자 외국 입국자에 대한 14일 강제 격리 등 방역 수위를 높여왔다.

[베이징=박수찬 특파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