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079089 0202020032759079089 06 0602001 6.1.3-RELEASE 20 스타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85235661000 1585235767000 해투4 함소원 홍지민 안선영 김빈우 다이어터 2003270915 related

‘해투4’ 김빈우, 15년간 찐 다이어트 “물만 먹어도 찌는 체질” 1일 1식 간장종지 식사

글자크기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허은경 객원기자]

‘해피투게더4’ 김빈우가 15년간의 혹독한 다이어트 생활을 털어놨다.

26일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4'(이하 '해투4')는 '찐 다이어터' 특집으로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는 연예계 다이어트 초고수라 불리는 함소원, 홍지민, 안선영, 김빈우를 비롯해 스페셜 MC로 오마이걸 효정과 미미가 출연했다.

성공적인 다이어트로 SNS에서 화제가 된 김빈우는 "저는 사실 모델이 될 수 있는 몸이 아니었다. 물만 먹어도 살이 찌는 체질"이라며 혹독한 다이어트 일화를 털어놨다. 중학교 때도 매시간마다 먹었다고 말했다.

이어 김빈우는 ”아침에 커피를 사면 자기 전까지 마셨다. 삼키는 것을 까먹는 게 아니라, 입맛 자체를 잃은 것”이라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또한 클럽 마니아였던 그는 “클럽에 가려면 친구들은 저녁을 먹고 오는데, 저는 저녁을 안 먹고 클럽으로 갔다. 술도 안 마셨다”고 털어놨다.

한편 김빈우는 모델 생활을 한 15년 동안 ‘1일 1식’ 간장종지에 식사한 사연을 밝혔다. 이어 그는 “아무래도 엄마가 차려주는 밥을 한 끼도 못 먹고 해서 엄마가 많이 우셨다”고 털어놓기도 했다. 김빈우는 “저희 같은 직업군은 다음날 기사가 살이 쩠네 안 했네 나온다. 스트레스받을 바에는 안 먹고 말겠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이에 MC 유재석은 “한두 달도 힘든데 15년을? 너무 스트레스 아니냐”라고 안타까워했고 김빈우는 “그때 예민하게 업다운이 심했던 게 먹는 것 때문”이었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김빈우는 마른 사람을 싫어한 남편을 만면서 그간 혹독했던 다이어트를 보상하듯 연애 시절부터 결혼 직전까지 남편과 먹는 즐거움을 만끽했다고 털어놔 훈훈함을 자아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