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078940 0182020032759078940 01 0104001 6.1.3-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5234805000 1585234928000 文대통령 G20 정상 기업인 이동 허용 2003271001 related

G20정상 "글로벌 교역·공급체인 붕괴 막자"

글자크기
매일경제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오후 청와대에서 G20(주요 20개국) 정상들과 사상 최초로 화상 형태로 정상회의를 하면서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국제 공조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각국의 방역조치를 저해하지 않는 범위 내에서 과학자, 의사, 기업인 등 필수 인력의 이동을 허용하는 방안을 모색하자"고 제안했다. [사진 제공 = 청와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G20(주요 20개국) 정상들이 코로나19 사태 속에서 세계 경제에 미칠 부정적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모든 가용한 정책수단을 활용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또한 보건·방역 분야에서 글로벌 연대를 위한 협력을 전방위적으로 펼쳐 나가기로 했다.

코로나19 사태로 사상 최초로 화상회의 형태로 열린 이번 G20 정상회의는 우리나라를 포함한 27개국 정상들과 세계보건기구(WHO), 국제통화기금(IMF) 등 국제기구 대표들이 참석한 가운데 26일(한국시간) 오후 9시부터 열렸다. 회원국들은 회의 후 공동 발표문을 통해 "연대 정신에 입각해 투명하고 강건하며, 과학에 기반한 국제적 대응이 필요하다"며 "공동의 위협에 대항하여 연합된 태세로 대응할 것임에 강력한 의지를 표명한다"고 밝혔다.

매일경제
이번 특별 화상 정상회의에서 세계 경제 보호를 위해 연대해 나가기로 했다는 점이 주목된다. 회원국들은 특히 경제적, 사회적 피해를 최소화하고, 세계 성장을 회복하기 위한 필요한 모든 조치를 취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번 회의에서는 글로벌 교역 붕괴 위험을 막기 위해서도 공동 대처해 나가기로 했다. 필수 의료품, 농산물, 상품·서비스의 흐름을 보장하고, 글로벌 공급 체인에 대한 붕괴 문제를 해결하자고 합의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번 회의에서 코로나19 사태로 세계 경제가 함께 나락으로 떨어지는 것을 막기 위해 전례없는 대응에 나서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그는 "우리는 가용한 모든 수단을 활용해 확장적 거시 정책을 펴야 하며, 글로벌 금융 안전망을 강화하고 저개발·빈곤국의 경제 안정을 위해서도 협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G20 국가들은 국제무역을 촉진하고 국가 간 이동과 무역에 불필요한 장애를 유발하지 않는 방식으로 대응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함께 협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와 함께 "신속히 대응하면서 필요한 어떠한 추가적 조치도 취할 준비가 되어 있다"며 "세계적 대유행에 대응하기 위해서 국제적 행동 연대, 국제 협력이 그 어느 때보다 필요하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세계 경제의 부정적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한 국가 간 경제 교류의 '흐름'을 유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세계 각국이 취하고 있는 방역 조치를 존중하되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필수 인원들의 해외 출장 등 활동을 보장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문 대통령은 "방역 조치를 저해하지 않는 범위 내에서 과학자, 의사, 기업인 등 필수 인력의 이동을 허용하는 방안을 함께 모색하자"고 제안했다.

G20 국가들의 총인구는 전 세계 인구의 3분의 2를 차지한다. 20개국의 국내총생산(GDP)은 전 세계의 90%에 이른다. 전 세계 교역량의 80%가 이들 20개국을 통해 이뤄질 정도로 세계 경제에서 큰 비중을 차지한다. G20 국가들이 이렇게 강한 연대 속에서 코로나19 사태에 대처하기로 함에 따라 공동 방역뿐 아니라 경제를 되살리기 위한 공동 노력이 한층 배가될 것으로 예상된다.

문 대통령은 "보건의료 취약 국가 지원을 위해서도 협력해야 한다"고 지적하면서도 '북한'을 직접적으로 언급하지는 않았다. 이번 회의가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세계적 협력 방안을 논의하는 자리임을 감안해 북한 등 특정 국가를 거론하는 것을 자제한 것으로 해석되는 대목이다. 이번 화상 정상회의를 문 대통령이 처음 제안하고, 의제를 한국이 주도했다는 점에서 우리나라의 외교 위상이 한층 올라가는 계기가 됐다는 평가다.

[박용범 기자 / 김성훈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