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078937 0182020032759078937 05 0506003 6.1.1-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5234805000 1585234928000 손흥민 부상 회상 2003271101

손흥민 “팔 부상 알았지만…토트넘을 위해 풀타임”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 노기완 기자

손흥민(28·토트넘 홋스퍼)이 경기 도중 팔이 부러졌음에도 불구하고 교체되고 싶지 않았다고 밝혔다.

지난 2월16일(한국시간) 손흥민은 애스턴 빌라와의 2019-20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26라운드 원정 경기 시작 30초 만에 오른팔이 부러졌다.

손흥민은 25일 토트넘 공식 홈페이지에 게재된 인터뷰에서 “경기를 아직도 기억한다. 2~30초 만에 팔이 부러졌으나 계속해서 뛰었다. 어떻게 버텼는지 나도 모른다. 경기가 상당히 중요했기 때문에 팔 부상으로 경기장을 나가는 것이 싫었다”라고 말했다.

매일경제

손흥민이 경기 도중 팔이 부러졌음에도 토트넘을 위해 교체를 원하지 않았다고 돌이켰다. 당시 풀타임을 소화한 손흥민은 후반 추가시간 극적인 결승골을 넣었다. 사진=AFPBBNews=News1


교체되지 않은 손흥민은 전반 추가시간 페널티킥과 함께 후반 추가시간 극적인 결승골을 넣으며 아스톤빌라를 3-2로 이기는 데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손흥민은 “이후 라이프치히와의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1차전과 첼시와의 EPL 27라운드 원정에 나서고 싶었다. 하지만 병원에서 촬영한 X레이 사진을 보고 믿을 수 없었다. 상당히 슬펐다”라고 호회상했다.

토트넘에 있어 손흥민이 부상으로 빠진 것은 치명타였다. 이후 6경기에서 단 1경기도 승리하지 못했다. 2무 4패에 그치며 챔피언스리그와 잉글랜드 FA컵 16강에서 탈락의 고배를 마셨다.

손흥민은 “아무튼 수술한 지 4주가 지났고 지금 오른팔은 괜찮다. 노력해서 빨리 돌아올 수 있도록 하겠다. 경기에 뛰는 그 순간을 다시 느끼고 싶다”고 다짐했다.

그러나 세계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휩싸였다. 미국 존스홉킨스대학에 따르면 26일 오후 7시 기준 확진자는 175국 47만2790명이며 2만1313명이 목숨을 잃었다. EPL 등 유럽 주요 리그는 모두 중단됐다.

손흥민은 오른팔 수술을 위해 2주간 한국에 머물렀다가 영국으로 돌아갔다. “물론 지금 축구는 제일 중요하지 않다. 모든 이들의 건강이 제일 중요하다. 안전하게 지내야 한다. 현재 상황을 존중해야 한다. 상당히 조심스러우며 의사의 조언에 집중했다. 누구에게나 이 순간은 중요하다”라고 강조했다. dan0925@maekyung.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