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078929 0182020032759078929 05 0508002 6.1.3-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5234805000 1585234926000 ESPN NBA 코로나19 사태 경영진 임금 20% 삭감 예정 2003271231

NBA 잉글스 “코로나19로 아들 위험하다면 은퇴”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 김성범 기자

미국프로농구(NBA) 조 잉글스(33·유타 재즈)가 피 끓는 부성애를 전했다. 아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위협을 받을 시 농구공을 내려놓겠다고 단언했다.

잉글스는 25일(한국시간) ‘디어슬레틱’과 인터뷰에서 “만약 아들 제이콥을 이것(코로나19)으로부터 보호하기 위해 경기를 뛸 수 없다면, 나는 호주로 떠나 다시는 농구를 하지 않을 것이다. 그리고 그 결정을 만족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잉글스가 단호하게 은퇴를 언급한 이유는 아들의 건강 때문이다. 잉글스의 아들은 2019년 자폐증 진단을 받았고, 면역 체계가 약한 것으로 알려졌다. 코로나19 감염 시 즉각적으로 건강에 위협이 될 수 있어 잉글스는 특별히 주의를 기울이고 있다.

매일경제

조 잉글스는 인터뷰를 통해 코로나19가 아들을 위협할 시 은퇴할 것이라고 이야기했다. 사진=AFPBBNews=News1


잉글스는 “나는 당장 체육관에서 입고 나온 옷으로 공항으로 갈 수도 있다. 우리 가족이 그런 일을 겪기를 원치 않는다. 나의 자녀들과 어머니가 그런 일을 겪게 하고 싶지 않다”라고 잘라 말했다.

동료들이 확진 판정을 받았기에 더욱 신경이 곤두섰을 잉글스다. NBA는 루디 고베어(28), 도노반 미첼(24·이상 유타)을 시작으로 총 14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고베어의 확진 판정이 나온 12일 리그를 전면 중단한 NBA는 언제 다시 열릴 수 있을지 불투명하다.

잉글스는 “나는 돌아가서 놀고 싶다. 내가 경기하고 싶은 이유는 한 백만 가지 된다”라며 뛰고 싶은 의지를 보였지만 “그러나 난 제이콥을 사랑한다. 이는 내가 경기를 뛰지 않을 유일한 이유다”라고 아들 생각을 우선시했다.

잉글스는 2019-20시즌 64경기 평균 9.8득점 4.0리바운드 5.2어시스트를 기록했다. mungbean2@maekyung.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