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078773 0782020032659078773 01 0102001 6.1.3-RELEASE 78 이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85233484000 1585233550000 쇼크에 G20 정상들 모든 정책 2003270601 related

문재인 대통령 "가용한 모든 수단 활용한 확장적 거시 정책 전개해야"

글자크기

G20 특별화상정상회의 참석..."글로벌 금융 안전망 강화ㆍ저개발국 도와야"

이투데이

청와대 관계자들이 G20 특별화상정상회의에 앞서 통신장비 등을 점검하고 있다.(청와대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26일 주요 20개국 협의체(G20) 정상들에게 " 우리는 가용한 모든 수단을 활용해 확장적 거시 정책을 펴야한다"고 제안했다. "글로벌 금융 안전망을 강화하고, 저개발·빈곤국의 경제 안정을 위해서도 협력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저녁 진행된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G20 특별 화상 정상회의에 참석해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국제사회의 연대 강화 필요성을 강조하면서 이 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우선 우리 정부가 △개방성 △투명성 △민주성이라는 3대 원칙을 견지하면서 적극적인 확진자 추적, 드라이브 스루 진료소 운영, 자가진단 앱 및 특별입국절차 시행 등 선제적이고 투명한 방역조치와 국민들의 자발적이고 민주적인 협조를 통해 상황을 관리해 오고 있음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우리의 성공적인 대응모델을 국제사회와도 공유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코로나19가 소비와 투자, 그리고 산업 활동 위축으로 연결되지 않도록 총 132조 규모의 과감한 확장적 거시정책과 금융안정정책을 시행하고 있다"면서 "피해업종, 소상공인, 영세 자영업자의 부담을 경감하고 소비 진작을 유도하는 한편, 유동성 부족에 직면한 기업 지원 및 이를 통한 국민들의 일자리 유지 노력도 병행해서 전개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국제사회의 연대 강화와 정책 공조를 통해 코로나19를 극복해 나가자"면서 "G20 회원국들이 코로나19 방역 경험과 임상 데이터를 공유하고 치료제와 백신 개발을 위해 힘을 모아 나가야 하며, 보건 의료가 취약한 국가들에 대한 지원을 위해 협력해 나가자"고 제안했다..

문 대통령은 또 코로나19의 세계 경제에 대한 부정적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한 국가간 경제교류의 필수적인 흐름 유지 필요성을 강조하면서 "각국의 방역 조치를 저해하지 않는 범위내에서 과학자, 기업인 등 필수 인력의 이동은 허용하는 방안을 G20 회원국들과 함께 모색해 나가자"고 제의했다.

문 대통령은 "전세계는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극복에 크게 기여했던 G20이 이번 코로나19 위기 대응에 있어서도 강력한 리더십을 보여 주기를 기대하고 있다"면서 "오늘 회의가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G20의 연대를 확인하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투데이/정일환 기자( whan@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